15일 재계 대표들 청와대 영빈관 초대 "고용 창출에 앞장서 주실 것 당부드린다"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대기업·중소기업을 포함하는 재계 대표들을 한 데 모은 자리에서 "고용과 투자는 기업의 성장과 미래 동력 확보를 위한 기반이며 동시에 국가경제와 민생에 기여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그간 공공일자리를 늘려온 문재인 정부의 기조와 달리,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애국심'에 호소해 기업에 고용과 투자를 당부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도 강조했다.

    ◆대기업에 고용 강조한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지금까지 잘 해오셨지만 앞으로도 일자리 문제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고용 창출에 앞장서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00인 이상 기업들은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좋은 일자리"라면서 "30대 대기업 그룹은 지난 5년간 고용을 꾸준히 늘려왔고, 300인 이상 기업은 작년에 고용을 5만 여 명 늘려 전체 고용 증가의 절반을 차지했다"고 했다.

    이어 "300인 이상 대기업이 우리나라 설비 투자의 약 85%를 차지하고 있다"며 "기업이 힘차게 도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올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내 전담지원반을 가동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돕겠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사업 발굴과 투자에 힘써주기 바란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같은 발언은 대기업에 일자리를 호소한 것으로, 그간 문재인 정부는 공공분야에서 집중적으로 일자리를 늘려왔다. 추경호 의원실의 지난해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월부터 9월까지 민간분야의 월 평균 일자리는 3만 7천 882명 증가해 0.1%증가에 그쳤다. 반면 공공분야에서는 이 기간 동안 평균 6만 2천 501명이 늘어 6.0% 증가를 기록했다.

    ◆ 중소기업과 협력 강조

    그러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중소기업과 대기업 사이의 상생과 협력을 강조했다. 당근 대신 숙제만 안긴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소기업과 상생·협력을 대폭 확대해 주신 것에 각별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협력업체들에 대한 개발이익 조기 지급과 상생결제의 확대, 자금지원, 원천기술과 인력지원, 환경문제에 함께 책임지는 모습은 대기업에 대해 국민들과 중소기업이 신뢰를 가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상생협력이 시혜적 조치가 아니라 기업의 생존과 발전전략이라는 관점에서 적극 추진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계속해서 내놓고 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대변인은 "서민경제 현장은 심각한 상황이다. 최저임금인상의 급격한 인상 등 문재인 정부표 경제실정으로 지난해 실업률 17년만에 최악, 취업자 증가폭 9년만에 최저를 기록했다"며 "내년 이맘때 더욱 어려워진 경제상황으로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이라는 오명을 듣지 않기를 바라며, 아무쪼록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더 이상 국가 경제를 벼랑 끝으로 내몰지 말고, 경제정책 대전환에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