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 46% "대한민국 건국일은 1948년 8월15일"

'진실역사교육연구회-여론조사 공정' 여론조사… 응답자 67%가 "건국절 제정에 찬성"

입력 2018-08-09 14:55 | 수정 2018-08-09 15:11

▲ 여론조사 공정은 대한민국 건국일을 언제로 봐야 하는지를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뒤 그 결과를 공개했다. ⓒ 자료 화면 캡처

우리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대한민국 건국일 법제화'에 찬성의사를 밝혔으며, 건국일은 1948년 8월15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46.2%)이 1919년 4월11일로 봐야 한다는 의견(43.6%)을 오차 범위 안에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시민단체 '진실역사교육연구회'는 여론조사기관 '공정'에 의뢰한 건국절 관련 국민 여론 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8월3일부터 8월6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6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 비율은 유선 40.3%, 무선 59.7%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서 ±3.1%p, 응답율은 3.8%다. 조사에는 올해 7월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조사 결과 우리 국민 다수는 이른바 '건국절 법제화'에 긍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67.4%는, 대한민국 건국일을 법정 국경일인 '건국절'로 기념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에 찬성했다. 모든 연령층에서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보다 높았다. 특히 30대의 찬성 비율이 72.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40대와 60대에서는 찬성 의견이 각각 64.2%와 64.5%를 기록해 전체 평균 보다 낮았다. 

건국절 제정에 반대한다는 의견은 17.7%에 그쳤으며,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4.9%였다.

"1919년 4월 11일 건국설 찬성"은 43.6%

사회적 관심이 집중된 '건국일'을 묻는 설문에서는,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46.2%는, 1948년 8월15일을 대한민국의 생일 즉,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데 동의했다. 1919년 4월11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의견은 43.6%를 기록했다.

1948년 건국설은, 유엔이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로 인정한 대한민국의 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이다. 즉, 유엔 감시 아래 5.10총선거 실시-제헌의회 구성-국회 표결 및 국민투표-헌법 제정이란 '국가 성립 절차'를 거쳐 대한민국이 출범했으므로, 1948년 8월15일을 건국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란 주장이다. 

반면 1919년 4월11일 건국설은, 상해임시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입장을 담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세대 간 간극이 극명하게 드러났다. 19-29세, 30대와 40대에서는 ‘1919년 4월11일’을 선택한 비율이 높았다. '1919년 건국설'은 19-29세의 56.2%, 30대의 56.2%, 40대의 50.6%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40대 이하 연령층의 과반 수 이상이 '1919년 4월11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셈이다. 

이와 달리  50대, 60세 이상에서는 '1948년 8월15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견해가 높게 나왔다. 구체적으로 50대의 49.9%, 60세 이상에서는 60.6%가 '1948년 건국설'을 지지했다.

건국일 관련 여론조사는 앞서 두 차례가 있었다. 그러나 설문 문항을 '남한 정부 수립일 혹은 이승만 정부 수립일'이라고 제시해, 공정성 논란이 일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에 불리한 결과 발표하다니…" 친명단체, 조사업체 무더기 고발… 이석기 업체도 걸었다

[단독] "이재명에 불리한 결과 발표하다니…" 친명단체, 조사업체 무더기 고발… 이석기 업체도 걸었다

친민주당 성향 시민단체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불리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며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를 고발한 데 이어 같은 이유로 여론조사업체 두 곳을 추가로 고발하기로 했다. 특히 고발당한 여론조사업체 에스..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