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 46% "대한민국 건국일은 1948년 8월15일"

'진실역사교육연구회-여론조사 공정' 여론조사… 응답자 67%가 "건국절 제정에 찬성"

입력 2018-08-09 14:55 | 수정 2018-08-09 15:11

▲ 여론조사 공정은 대한민국 건국일을 언제로 봐야 하는지를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뒤 그 결과를 공개했다. ⓒ 자료 화면 캡처

우리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대한민국 건국일 법제화'에 찬성의사를 밝혔으며, 건국일은 1948년 8월15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46.2%)이 1919년 4월11일로 봐야 한다는 의견(43.6%)을 오차 범위 안에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시민단체 '진실역사교육연구회'는 여론조사기관 '공정'에 의뢰한 건국절 관련 국민 여론 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8월3일부터 8월6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6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 비율은 유선 40.3%, 무선 59.7%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서 ±3.1%p, 응답율은 3.8%다. 조사에는 올해 7월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조사 결과 우리 국민 다수는 이른바 '건국절 법제화'에 긍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67.4%는, 대한민국 건국일을 법정 국경일인 '건국절'로 기념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에 찬성했다. 모든 연령층에서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보다 높았다. 특히 30대의 찬성 비율이 72.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40대와 60대에서는 찬성 의견이 각각 64.2%와 64.5%를 기록해 전체 평균 보다 낮았다. 

건국절 제정에 반대한다는 의견은 17.7%에 그쳤으며,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4.9%였다.

"1919년 4월 11일 건국설 찬성"은 43.6%

사회적 관심이 집중된 '건국일'을 묻는 설문에서는,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46.2%는, 1948년 8월15일을 대한민국의 생일 즉,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데 동의했다. 1919년 4월11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의견은 43.6%를 기록했다.

1948년 건국설은, 유엔이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로 인정한 대한민국의 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이다. 즉, 유엔 감시 아래 5.10총선거 실시-제헌의회 구성-국회 표결 및 국민투표-헌법 제정이란 '국가 성립 절차'를 거쳐 대한민국이 출범했으므로, 1948년 8월15일을 건국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란 주장이다. 

반면 1919년 4월11일 건국설은, 상해임시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입장을 담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세대 간 간극이 극명하게 드러났다. 19-29세, 30대와 40대에서는 ‘1919년 4월11일’을 선택한 비율이 높았다. '1919년 건국설'은 19-29세의 56.2%, 30대의 56.2%, 40대의 50.6%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40대 이하 연령층의 과반 수 이상이 '1919년 4월11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셈이다. 

이와 달리  50대, 60세 이상에서는 '1948년 8월15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견해가 높게 나왔다. 구체적으로 50대의 49.9%, 60세 이상에서는 60.6%가 '1948년 건국설'을 지지했다.

건국일 관련 여론조사는 앞서 두 차례가 있었다. 그러나 설문 문항을 '남한 정부 수립일 혹은 이승만 정부 수립일'이라고 제시해, 공정성 논란이 일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