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와대 "자진 사퇴? 검토도 않는데 왜 자꾸 끌어들이나"

근거 없는 소문 조기에 차단, "헌재 최종변론 출석은 논의할 것"

입력 2017-02-23 20:12 수정 2017-02-23 20:39

 

청와대는 23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자진사퇴설과 관련해 "검토하거나 들은 바도 없고 전혀 논의된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부에서는) 아무 이야기가 없었고 정무수석에게 확인해보니 그런 얘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하는데 왜 자꾸 끌어들이는 거냐"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자진 사퇴의 길을 열어주는 차원에서 여야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사법적 처리 면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하야 자체에 대한) 이야기가 전혀 안 나오고 있지 않냐"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가 다수의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자진사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에서 나오는 근거 없는 소문들을 조기에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자진사퇴설을 언급하며 "청와대에서도 검토한 것으로 안다"고 밝힌 데 대해, "우린 입에 올린 일이 없는데 왜 그러는 건지 모르겠다"고 의아해 했다.

'앞으로도 하야 가능성이 없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전혀 논의되지 않은 이야기"라고 거듭 선을 그었다.

청와대의 다른 참모는 "정치권 일각에서 탄핵심판 과정에서 하야설을 제기해 박 대통령을 흠집내기 위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권 일각에서 탄핵 전 대통령 자진사퇴가 거론되고 있는데, 이건 탄핵이 혹시 기각될까 봐 걱정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못박았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박근혜 대통령의 헌재 최종변론 출석 문제에 대해 "오늘부터 논의를 해봐야 하겠지만 대리인단 쪽에서 구체적으로 상의할 것"이라고 했다.

특검 대면조사 조율 문제에 대해서는 "양측이 여전히 논의하고 있는 것 같다. 박 대통령은 대면조사를 한다는 것인데 특검이 왜 안 해주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