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송희영 "국정농단 세력이 수사 지시" 엉뚱 반박

검찰, 송 전 조선일보 주필 배임수재 및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

입력 2017-01-17 23:50 수정 2017-01-20 13:44


조선일보의 주필을 지내며 대우조선해양 측에 우호적인 칼럼을 쓰거나 전임 사장의 연임 로비 등에 관여해 1억여원을 받아챙긴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아온 송희영(63) 전 주필이 17일 재판에 회부됐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2007년부터 2015년 사이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즈의 박수환(58·구속기소) 대표와 남상태(67·구속기소)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 고재호(62·구속기소)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으로부터 1억여원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송 전 주필에게 배임수재 및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송 전 주필은 뉴스커뮤니케이션즈가 거래처에 배포하는 소개 자료에 자신의 이름을 명기하는 방법 등으로 박 대표가 이끄는 홍보대행사의 영업을 돕고, 박 대표가 청탁한 기사를 작성하는 대가로 총 4,950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송 전 주필은 대우조선해양 측에 우호적인 글을 쓰는 대가로 초호화 유람선을 타고 값비싼 시계를 받는 특혜를 누렸고, 안종범(58·구속기소) 전 경제수석을 통해 연임 청탁을 한 대가로 고 전 사장으로부터 1천여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송 전 주필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만나 대우조선해양 전임 대표들의 연임 로비를 하면서 동시에 자신의 조카들을 대우조선해양에 입사시켜달라는 청탁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검찰의 기소 방침이 확정되자 송 전 주필은 "자신을 겨냥한 검찰 수사는 국정농단 세력의 기획과 지시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향후 적법한 절차를 통해 무고함을 밝혀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송 전 주필은 "검찰이 대우조선해양 부실회계 의혹이라는 수사 본류에 자신을 억지로 끼워 넣고, 범죄와는 아무 관련 없는 사생활을 언론에 대거 흘렸다"며 "언론인으로서 수십년간 쌓아온 명예와 자존심을 더럽혔다"고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