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EU 난민 공포증…” 뒤늦게 깨달은 韓언론?

유엔난민기구 통계 따르면 난민 75%가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출신

입력 2016-07-28 12:57 수정 2016-07-28 13:04

▲ 유튜브에서 유명한 영국에서의 무슬림 이민자 시위. 이들은 자유민주주의를 거부한다. ⓒ유튜브 화면캡쳐

영국의 ‘브렉시트(Brexit, EU 탈퇴)’나 프랑스의 연속 테러, 독일에서의 강력범죄. 이 문제들의 배경에는 ‘난민’과 ‘이주민’들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무슬림 난민과 이주민이 문제다.

이제는 한국 언론들도 ‘무조건적인 무슬림 이민자 허용’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를 깨달은 걸까. ‘조선일보’는 28일 “유럽연합(이하 EU) 회원국들이 난민 공포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EU통계청 자료를 인용, “2015년 EU 28개국에 난민 신청을 한 사람은 132만 명으로 2014년 62만 명에 비해 1년 사이 2배로 늘었다”면서 프랑스, 독일 등을 중심으로 난민과 이민자에 의한 테러, 폭력 사태가 잇따라 발생해 EU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가 유엔난민기구 자료를 인용한 데 따르면, 2015년 EU 회원국으로 난민 신청을 한 사람 가운데 49%가 시리아, 21%가 아프가니스탄, 8%가 이라크였다고 한다. 내전 또는 극심한 경제난을 겪고 있는 국가 출신이 난민의 75%를 차지한다는 것이다.

‘조선일보’는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구 감소로 노동력 신규 유입이 시급한 독일은 앞장서서 난민을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하지만 인도주의와 신규 노동력 충원 차원에서 독일이 선택한 난민 포용정책은 잇따른 테러 등으로 메르켈 정권을 위협하는 부메랑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선일보’는 프랑스의 경우 유입 난민 규모는 크지 않지만, 1960년대부터 1970년대 이주한 무슬림 인구 비중이 전체 인구 6,600만 명 가운데 600만 명으로, 6%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조선일보’는 “EU 내에서도 동유럽의 저임금 노동자들이 상대적으로 임금이 높은 서유럽으로 몰려오면서 사회적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선일보’ 외에 다른 매체들도 EU에서 불고 있는 ‘난민 공포’를 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사에는 “왜 난민 신청을 한 무슬림들이 강력범죄와 테러를 일으키는가”에 대한 설명이 없다.

한국 언론들은 무슬림 난민과 이주자들의 강력범죄, 테러가 “이들을 받아들인 현지 사회의 홀대와 부족한 지원 탓”이라는 주장을 대부분 인용한다. 하지만 사실은 무슬림 난민과 이민자들이 현지 사회에 적응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점이 이미 여러 차례 국내에도 소개된 바 있다.

2014년과 2015년 EU에 난민 신청을 한 사람들의 모국인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은 과거 서구화된 독재정권에 대한 반발로 무슬림 중에서도 근본주의 성향이 강한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EU 회원국으로 들어온 뒤 복지 혜택을 모두 받으면서도, 현지 사회의 법률이나 사회규범, 문화 등은 철저히 무시하고, 현지 국민들에게 자신들의 ‘이슬람 율법’을 강요하는 사례가 매우 빈번하다.

특히 독일과 프랑스, 영국에서는 이런 이슬람 근본주의를 추구하는 이민자와 난민 때문에 ‘이슬람 율법’에 따라 자체적으로 재판하는 법원까지 존재하고 있을 정도다.

그 중에서도 독일과 프랑스는 ‘자칭 진보진영’이 추구하는 가치 때문에 이슬람 근본주의 세력이 가진 문제점을 함부로 거론할 수조차 없게 돼 있어 국민들의 불만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