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 투표로 핵 안보 체제 구축하자!"

"총선 결과는 존중, 그러나 국민들도 호불호 떠나 대통령 일 할 수 있게 밀어줘야"

입력 2016-04-22 16:24 | 수정 2016-04-24 09:56

▲ 고고도 탄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 사드(THAAD)의 시험 장면. ⓒ록히드마틴 제공


국민행동본부(대표 서정갑)가 지난 19일 성명서를 통해 "북한이 또 핵실험을 강행하면 '거국적 핵안보체계' 건설을 위한 국민 투표를 실시하자"고 주장, 눈길을 끌었다.

국민행동본부는 성명서를 통해 "북한이 또 핵실험을 하면, 대한민국은 국가 생존 차원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국민 투표를 통해 '거국적 핵안보체제'를 건설할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국민행동본부가 제안한 국민투표안에는 ▲매년 복지예산 10% 또는 GDP의 1%를 핵안보체제에 투입 ▲NPT체제, 6자회담, 미국의 핵우산 정책 전면적 개혁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자위적 핵무장 권리 확인 ▲ 검·경·군의 합동수사본수 설치 등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행동본부는 "새누리당이 이번 총선에서 패배한 이유는 북핵 문제를 외면하고 복지 경쟁을 한 것 때문"이라면서도 "미우나 고우나 국회의원은 우리의 얼굴이고 수준이기때문에 20대 총션결과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국민행동본부는 "아울러 국민들 역시 박근혜 대통령이 조국을 위해 일할 수 있게 밀어줄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국민행동본부 성명서 전문이다.

 

北이 또 핵실험을 하면 우리는 김정은의 목에 현상금을 걸고 국민투표하자!

소름끼치는 상황을 만나면 소름끼치는 결심을 해야 산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가보위의 헌법적 의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국민투표 부의권'에 의거, 국민의 總意(총의)를 모아 '거국적 핵안보체제'를 건설하라!

1. 北이 또 핵실험을 하거나, 핵폭탄을 소형화하여 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게 된 것이 확인되면 대한민국은 국가 생존 차원의 결단을 내려야 한다.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헌법 수호와 국가 보위'의 헌법적 의무에 따라 국민투표를 통하여 '거국적 핵안보체제'를 건설할 것을 요청한다.

2. 헌법 제72조는 <대통령은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에는 외교·국방·통일 기타 국가안위에 관한 중요정책을 국민투표에 붙일 수 있다>고 했다. 오늘 밤이라도 김정은이 핵미사일 발사 단추를 누르면 서울상공에서 터지는 데 7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北에는 말릴 사람이 없고 南에는 막을 방법이 없다. 이보다 긴급한 국민투표 사안이 있나?

3. 우리는 국민투표안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포함되길 희망한다.

가. 국방비와 별도로 복지예산의 10%, 또는 GDP(국내총생산)의 1%를 매년 핵안보체 제 건설(핵미사일 방어망과 방공호 건설, 참수공격 무기 체제 개발 등)에 투입한다. 

나. 北의 핵무장을 막지 못한 NPT 체제, 6자 회담, 미국의 핵우산 정책의 전면적 개혁을 요구한다.

다. 미국이 빼내간 전술핵을 한국에 재배치하고 전시엔 한국과 미국이 공동사용권을 갖는다(NATO내의 핵공유 제도와 동일).

라. 국가 생존을 위한 정당방위로서 자위적 핵무장의 권리를 보유하고 있음을 확인한다.

마. 北의 핵무장을 도왔던 범법자들을 응징하기 위한 '검·경·군 합동수사본부'의 설치 등

4. 이와는 별도로 우리는 민간부문이 나서서 세계의 양심세력과 손을 잡고 김정은의 목에 현상금을 거는 운동을 전개할 것을 제안한다.
유엔총회는 이미 김정은을 히틀러나 스탈린과 같은 反인도범죄자로 규정,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 단죄할 것을 결의, 안보리에 상정한 상태이다.

5. 김정은이 이토 히로부미보다 더 나쁜 것은 이 자가 주로 동족을 죽이고 있기 때문이다. 안중근과 히틀러 암살을 기도한 독일인들이 영웅으로 칭송받듯이 김정은을 무력화시키는 사람은 韓民族(한민족)과 人類(인류)를 핵의 참화로부터 구출한 聖人(성인)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6. 세계의 양심세력이 단결하면 김정은의 목에 1억 달러의 현상금을 걸 수 있다. 그러면 비록 나는 죽겠지만 후손은 보상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勇者(용자)들이 나타날 수 있다.

7. 새누리당의 총선 패배는 핵문제를 외면하고 복지경쟁을 한 당연한 결과이다. 미우나 고우나 국회의원은 우리의 얼굴이고 우리의 수준이다. 우리는 그런 점에서 20대 총선의 결과를 존중한다.

동시에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선서를 통하여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할 것"을 맹세한 사람임을 잊지 않아야 할 것이다. 국민들은 개인 박근혜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박근혜 대통령이 조국을 위하여 그 맹세를 다할 수 있도록 밀어줄 의무가 있다.

 

대한민국  만세 !   국군  만세 !   자유통일  만세 ! 
       

2016. 4 . 20

국민행동본부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