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러 ‘가스프롬’ “이제 북한과는 거래 안 해”

러 ‘리아-노보스티 통신’ “가스프롬, 유로화 표시 채권 발생 MOU에 내용 명시”

입력 2016-03-16 10:19 수정 2016-03-16 10:28

▲ 러시아 최대 에너지 기업이자 국영기업인 '가스프롬'이 북한과 거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북한과 러시아 사이를 오가는 화물선 정보. ⓒNK뉴스 org 홈페이지 캡쳐

러시아 국영기업이자 최대 에너지 기업인 ‘가스프롬’이 북한과 협력하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런 방침을 유지할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러시아 현지 언론을 인용,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 현지 언론들은 “가스프롬이 유로화 표시 채권(유로본드)을 신규 발행하는 양해각서(MOU)에 북한과의 협력 중단을 명시했다”고 보도했다는 것이다.

‘자유아시아방송’이 전한 내용에 따르면, 가스프롬은 현재 북한과 협력 중인 사업이 없으며, 앞으로도 이 같은 방침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동안 북한과의 가스관 매설, 천연가스 탐사 및 채굴 사업을 추진하기는 했지만,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은 없다고 한다.

가스프롬 측은 이 MOU에 “북한과의 거래가 미국 등 국제사회의 제재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美정부가 대북제재 법률을 어떻게 해석, 시행할지 알 수가 없지만 앞으로 북한과의 거래는 더욱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가스프롬 측은 또한 “북한과 거래하는 기업으로 알려지면, 상품 및 서비스 구매는 물론 금융시장에서 자본을 조달하는 데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은 가스프롬이 유로본드 발행 MOU에 명시한 내용을 예로 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미국 등의 독자 대북제재가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 美의회를 통과한 ‘대북제재 강화법안’에 제재 대상과 거래한 기업 또는 개인에 대해서도 제재를 가하는 ‘세컨더리 보이콧’ 조항이 담긴 것이 상당한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는 게 ‘자유아시아방송’의 분석이었다.

실제 미국의 ‘대북제재 강화법안’ 뿐만 아니라 일본이 내놓은 독자 대북제재안에도 ‘세컨더리 보이콧’ 조항이 담겨 있고, 현재 독자 대북제재안을 준비 중인 EU와 호주 또한 이 같은 조항을 포함하려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로 인해 북한과 거래를 끊으려는 기업은 점점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