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원유철 핵무장론'은 치졸, '김종인 北궤멸론'은 일반론?

원혜영, "햇볕정책은 반드시 필요… " 여당 공세하며 야당 내 이견은 감싸기

입력 2016-02-16 11:51 수정 2016-02-16 12:51

▲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이 16일, 전날 원유철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위권 차원의 핵과 미사일 등 생존 전략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밝힌데 대해 "치졸한 선거전략"이라고 비난했다. ⓒ뉴데일리 DB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이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의 핵무장론에 대해 "총선을 앞두고 보수 결집이라는 정치적 목적을 가진 치졸한 선거 전략"이라고 비난했다.

원 의원은 16일 PBC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여당 대표자의 발언이라고 하기엔 참 이해가 안 가는 발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평화의 핵·미사일 보유를 통해 '안보 방파제'를 높이 쌓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원 원내대표는 "국제 사회와 함께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내고자 노력해왔지만, 그 결과는 네 차례의 핵실험"이었다며 "북한의 공포와 파멸의 핵과 미사일에 맞서 이제 우리도 자위권 차원의 평화의 핵과 미사일로 대응하는 것을 포함해 생존 전략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원혜영 의원은 "대한민국이 핵을 가지면 일본이 핵을 당연히 갖게 된다"면서 "일본이 갖는 핵은 그 질과 양에서 우리와 비교가 안 될 것으로 예상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동북아의 안보 질서에 큰 영향을 끼치고 세계정세에 미치는 영향이 어떨 것인가 (봤을 때) 국제 관계에 대한 복잡성이나 중요성을 모르고 한 얘기 같다"고 했다.

나아가 원 의원은 사드 배치 논의가 중국에 압박으로 작용하지 않으리라고 내다봤다. "군사 안보적인 문제를 가지고 우리가 중국이나 북한과 대립하는 형국이 조성된다는 것은 신중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원 의원은 "중국으로서는 이것이 자기들을 견제하려고 하는 것이라는 강력한 의심을 품고 있고 강한 반대를 표명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참 걱정이다. 중국 경제가 우리 수출의 4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남북문제를 풀기 위해서나 북핵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하는 데 있어서 중국의 협조가 아주 중요한 것은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원 의원은 문재인 전 대표를 적극적으로 옹호하면서 "햇볕정책과 포용정책이 어쨌든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축이 돼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것"이라며 "우리처럼 세계 10위 권의 경제 강국이 북한처럼 아주 경제적으로 낙후되어 있고 민생이 어려운, 인민의 생활이 어려운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는 데 있어 포용 정책이 중심축이 돼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대위 대표의 '북한 궤멸' 발언에 대해서는 '일반론으로 봐야 한다'며 선을 그었다.

이같은 원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되레 "총선을 앞두고 분열된 진보의 결집을 노린 발언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역대 선거에서 총선을 앞두고 분열된 진보를 결집시킬 수 있는 키워드는 반(反)박근혜와 북풍이었다"면서 "되레 결집이 절실히 요구되는 쪽은 여권보다 야권이 아니겠느냐"고 되물었다.

새누리당 관계자 역시 "새누리당의 핵무장론은 선언적 의미가 강하다"면서 "김을동 최고위원 역시 'UN 제5 사무국 서울 유치'로 평화를 담보하자는 주장을 위해 핵무장론을 주장한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김을동 최고위원은 지난 3일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기습 발사 우려가 있다"면서 "이미 우리가 역사 속에서 경험했듯이, 반드시 스스로 안보를 지킬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하면서 핵무장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