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액티브X 없어진다… 보안 없애도 간편하게

인터넷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5-03-23 14:30 | 수정 2015-03-23 19:00
인터넷익스플로러(IE)의 '액티브X'가 없어질 전망이다

이달 말 부터 온라인 쇼핑시 신속한 결제의 걸림돌이 된 '액티브X'가 모두 없어진다. 이르면 내달말부터 미국 페이팔이나 아마존처럼 전자상거래에서도 보안프로그램이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신한, 현대, 삼성 등 5개 카드사와 NH농협카드는 오는 26일부터 액티브 X를 없애고, 대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난해 12월과 2월 BS카드와 롯데, 우리카드가 이를 우선 시행한데 이어 5개사 역시 액티브 X를 없애기로 하면서 이제 모든 전자상거래에서 액티브 X가 사라지게 됐다. 액티브 X는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만 내려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인데, 국내에서 표준화 규격으로 자리잡아 다른 브라우저를 쓰는 이용자들의 불만이 많았다.

카드사들은 액티브 X 폐지에 이어 다음달부터는 보안프로그램이 필요 없이 ID와 패스워드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간편결제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이번에 시행하는 '*.exe' 방식의 프로그램은 응용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인터넷 웹 브라우저를 가리지 않는 편리함을 가지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크롬 사용자에게 지옥인 액티브 X없어진다니 이득", "액티브X 없어진다, 드디어!", "액티브X 없어진다, 익스플로러 없어진다고 발표나니까 이제서야 없어지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