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새누리가 보는 새정련…'삐딱한 진성준, 좌파 김광진'

송영근·정미경 7일 국방부 국정감사서 나눴던 쪽지…오마이에 포착

입력 2014-10-08 14:43 | 수정 2014-10-08 15:14

▲ ⓒ뉴데일리 정재훈 사진기자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국정감사 둘째 날인 8일 오전, 여당 의원들의 '야당 의원 비하 쪽지'가 논란이 돼 잠시 국감이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7일 송영근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의 진성준 의원을 겨냥해 '쟤는 뭐든지 삐딱!'이라고 적은 메모지를 정미경 의원에게 전달했고 정 의원은 '저기 애들은 다 그래요!'라고 메모지에 답을 적었다. 

또 두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의 김광진 의원을 두고도 '좌파적 성향'이라고 메모지에 썼고 이를 주고 받았다. 이날 국방부 국정감사 현장에 출입한 오마이뉴스 기자가 이 메모지를 포착해 보도했다.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를 통해 알려진 이 사실에 대해 진성준, 김광진 의원은 8일 국정감사에서 문제를 제기했고 새누리당의 송영근, 정미경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진성준 의원은 "설령 정치적 견해가 다르고 국방현안에 대한 인식이 다르다고 해도 그렇게 삐딱하다느니 이렇게 규정할 수 있는 것인지. 불쾌하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김광진 의원은 "저를 왜 좌파적 성향으로 평가했느냐"라며 따져 묻기도 했다. 

이에 정미경 의원은 "저희의 사적 대화였는데 언론에 공개됐다. 그 점에 대해서는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진성준 의원과 김광진 의원이 개인적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며 "심심한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