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래서 '광주의 딸'? 새민련 자충수 추가!

새민련의 자충수가 거듭되면 새누리의 갱신(更新)과 개혁(改革)도 요원해진다.

김성욱 객원논설위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7-10 10:58 수정 2015-01-29 11:10

권은희의 참담한 三流정치

새민련의 자충수가 거듭되면 새누리의 갱신(更新)과 개혁(改革)도 요원해진다.

金成昱  /한국자유연합 대표, 리버티헤럴드 대표

1.
  새민련 권은희 공천은 거짓과 술수로 얼룩진 한국 정치의 단면이다.
 권(權)씨는 지난 대선 기간 불거진 국정원 댓글 의혹 관련,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축소·은폐 수사를 지시했다고 폭로한 자이다.
權씨는 자신의 상관인 金 前청장을 정조준 했지만,
 1심 2심 재판부 모두 金 前청장에게 무죄(無罪)를 선고했다. 

  
  1심 재판부는 “權씨 진술이 객관적 상당성과 합리성이 없어 믿기 어렵다”고 했고
2심 재판부도 “다른 증인들의 증언과 객관적 사실을 배척할 만큼 신빙성이 있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權씨는 경찰 측 17명 증인과 배치된 주장을 했었고
법원은 이런 權씨의 주장이 사실이 아님, 즉 허위(虛僞), 과장(誇張) 또는 (백보양보해 그의) 오해(誤解)임을 밝혀낸 것이다.
  
  ‘1년 넘게 온 나라를 뒤흔든’ 權씨의 소위 양심선언 이후 경찰 안팎에선
‘야당의 공천을 받으려는 돌출 행동’ ‘정치적 배후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權씨는 이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6월30일 경찰을 떠날 때도 “가을 학기부터 공부를 계속하겠다”고 잘라 말했다. 6월30일, 이날은 權씨의 총경 승진 탈락 5개월 뒤이자 재·보선을 한 달여 앞둔 시점이었다.
  
  權씨는 자신의 행동이 어떤 정치적 고려나 정파적 영향에 휘둘리지 않았고 오직 양심에 따른 것인 양 행동해왔다. 그러던 權씨가 경찰을 떠난 지 20일 만에 새민련 강세인 광주에서 공천을 받았다.

증언의 정당성과 순수성은 땅에 떨어졌다.
權씨가 출세를 위해서 사실이 아닌 주장을 해온 것이란 설(說)도 추인된 셈이다.
온 나라가 한 여성의 야심에 휘둘려 온 것이란 비판도 피할 수 없게 됐다. 
  
  새민련 의원 상당수도 權씨의 공천은 “야당의 국정원 댓글 의혹 주장의 진정성을 스스로 훼손하는 것”이라고 우려한다. 당 내 한 중진은 “광주 이외 지역에서는 ‘선거불복’논란이 일며 선거에 악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공세는 거세졌다.
“權씨의 폭로가 양심선언이 아닌 공천을 받기 위한 정치적 뒷거래였음이 명백해졌다(민현주 대변인)” “근거 없는 사실을 폭로해 자기가 몸담은 조직에 대해 국민의 신뢰를 땅에 떨어뜨린 사람에게 공천을 준다는 것은 제1야당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조해진 비상대책위원)” “이제 조직 내의 조그만 허물도 과장해서 출세하려는 공직자가 야당 문전에 줄을 설 것이다. 이제 누가 權 前과장의 허위주장을 책임져야 하나(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 등등
  
  2. 
  살인(殺人)을 교사한 혐의로 구속된 시의원,
자살(自殺)로 마감한 철도공단 이사장,
유병언의 돈, 꿀을 먹고 벙어리가 된 정치인들,
한국 정치 참담한 민낯에 어울릴 또 하나의 사건이 ‘광주의 딸’ 광주 공천이다. 
  
  새민련의 자충수가 거듭되면 새누리의 갱신(更新)과 개혁(改革)도 요원해진다.
보수층의 불안감을 인질 삼은 짝퉁보수 새누리의 탐욕과 교만도 계속될 것이다.
 누가 누가 더 못하나 ‘똥볼차기 식’ 정치가 혼란만 키운다.
 대안세력(代案勢力)은 역사의 대세가 되고 있다. 
  
  written by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문
본 언론사는 지난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다음의 통합 정정 및 반론보도를 게재합니다.

1. 구원파가 오대양사건과 관련 있다는 보도에 대하여
오대양 집단자살 사건은 1987년과 1989년 그리고 1991년 검경의 3차례 집중적인 수사를 통해 기독교복음침례회 교단 및 유병언 전 회장과 관련이 없음이 밝혀졌으며, 지난 5월 21일 인천지검에서 공문을 통해 관련이 없음을 확인해 준 바 있습니다.

2. 기독교복음침례회에서의 유병언 전 회장 지위 관련 보도에 대하여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병언 전 회장 유족 측은 "유병언 전 회장은 교주도 총수도 아니며, 유병언 전 회장은 1970년대 극동방송국 선교사들로부터 목사 안수를 받은 사실은 있으나, 목회 활동을 한 사실은 없으며, 기독교복음침례회는 평신도들의 모임으로 목사가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3
.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병언 전 회장의 5공화국 유착설 보도에 대하여
유병언 전 회장과 기독교복음침례회는, 5공화국 및 전두환 전 대통령, 전경환씨 등과 유착관계가 없으며, 지난 5월 21일 인천지검에서 공문을 통해 이를 확인해 준 바 있습니다.

4. 유병언 전 회장의 50억 골프채 로비설 보도에 대하여
유병언 전 회장이 사돈을 동원하여 50억 상당의 골프채로 정관계 인사들에게 로비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지난 10월 검찰은 "해당 로비설은 사실이 아니고 세모도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회생했다"고 확인해 줬습니다.

5. 유병언 전 회장의 개인 신상 관련 보도에 대하여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병언 전 회장 유족 측은, "유 전 회장이 해외 망명이나 밀항을 시도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며, "유 전 회장은 세월호 실소유주가 아니며 2,400억 재산의 상당부분은 기독교복음침례회 영농조합 소유"라고 밝혀왔습니다.

마지막으로 기독교복음침례회는 언론사에 다음과 같은 의견을 보내왔습니다.
"법의 판단을 기다리지 않고, 사건을 여론재판으로 끌어간 세월호 사고 관련 보도 행태를 돌아보고, 법치주의 국가로서 자유민주주의 원칙을 훼손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 드립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