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외교부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 인정 못해”

엄슬비, 전경웅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3-19 15:36 | 수정 2014-03-23 13:25

▲ 우크라이나 지도. 옅은 색은 우크라이나, 붉은 색이 크림반도다. [사진: 위키피디아 발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병합이
향후 중국과 북한 간 관계, 장기적으로는 한반도 통일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계속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외교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병합을 인정할 수 없다”는
공식 성명을 내놔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외교부가 대변인 명의로 내놓은 성명이다.

“우리 정부는 크림 주민투표와 러시아의 크림 병합을 인정할 수 없다.
우리 정부는 최근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보전과 독립은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


이날 외교부 대변인 성명은
지난 3월 4일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당사자 간의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에 이은 공식 입장이다.

우리 정부는 지난 15일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서 실시된 주민투표는
국제법적 효력이 없다는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에 찬성한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