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목성 위성 치솟는 물기둥, 200km 높이 7시간 관측 ‘놀라워’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3-12-13 22:08 수정 2013-12-13 22:37

목성 위성에서 치솟는 물기둥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렸다.

미국 남서부 연구소 로렌츠 로트 박사는 12일(현시시간)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 센터에서 진행 중인 미국 지구물리학 연합(AGU)의 가을 총회에서 “목성의 위성 유로파에서 거대한 물기둥이 치솟는 현상이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로렌트 박사에 따르면 허블 우주망원경으로 촬영한 유로파의 자외선 방출 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 위성의 남반구 지역에서 거대한 물기둥 2개가 각각 200km 높이로 치솟는 현상이 발생한 것을 발견됐다.

한번 발생하면 7시간 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관측됐으며, 태양계에서는 생명체가 존재할 개연성이 가장 높은 별로 추측된다.

이 현상은 유로파가 목성에서 멀리 떨어질 때 표면에 있는 얼음이 갈라지면서 바닷물이 뿜어져 나오는 것으로 보고 있다. 로트 박사의 연구 논문은 [사이언스 익스프레스]에 실렸다.

목성 위성 치솟는 물기둥을 접한 네티즌들은 “목성 위성 치솟는 물기둥 신기하다”, “샘여체 존재하는 거야?”, “목성 위성 치솟는 물기둥 정말 놀라워”, “우주의 신비는 끝이 없는 듯”, “목성 위성 치솟는 물기둥 오내지 무서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목성 위성 치솟는 물기둥,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