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실명 댓글 달아라" 盧 정부땐 전 부처가 [댓글 알바]

노무현 정부 국정홍보처, 수차례 전 부처에 협조공문 보내조명철 "민주당, 국정원 대북심리전 [정치개입]이라더니"

입력 2013-07-25 11:50 수정 2017-09-28 18:18

 

 

과거 참여정부 시절에는
국가정보원을 포함한 전 부처가 [댓글 알바]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 국정현안에 대해
언론과 온라인을 통해 조직적으로
홍보성 댓글을 달았던 것.

<민주당>이 박박 우겨대고 있는
이른바 [국정원의 불법 정치개입 의혹]은
속된 말로 [쨉]이 안될 정도다.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이
24일 공개한 참여정부 시절 국정홍보처 협조공문을 보면,
수신처 제일 앞에 국가정보원의 이름이 나온다.

자료를 보면 국정홍보처는
국정원을 포함한 전 부처에 언론대응을 적극적으로 하라며,
다음과 같은 사항을 [반드시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1. 해당 언론사 홈페이지 기사에 부처의견 실명 댓글 게재

2. 각 부처 출입기자에게 관련기사와 부처의견을 메일로 송부

3. 해당 언론사 간부에게 관련기사와 부처의견을 메일로 송부

노무현 정부에서 벌어진
[언론 탄압]의 한 단면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일과의 회담 중,
"반대하면 인터넷에서 바보된다"고 했는지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 김정일:
"남측의 반응은 어떻게 예상되느냐.
반대하는 사람들도 있지요?"


- 노무현:

"서해 평화협력지대를 만든다는 데
(반대하는 사람) 아무도 없다.

반대를 하면 하루 아침에
[인터넷]에서 바보되는 것이다."


국정홍보처는
부처별 협조 여부와 관련,
[각 부처가 높은 참여율을 보이고 있다]며
공문을 통해 칭찬하기도 했다.

또 "토요일 부처의견달기 이행에 철저를 기해주시기 바람"이라며
재차 [댓글 달기]를 강조했다.

 

"참여정부시절부터
정부의 주요현안과 정책들에 대해서
국정원이
홍보·대응 및 부처 의견댓글 달기에 관여했다는
공식적인 증거다.

지난 대선기간
[국정원 대선개입]이라는 논란의 중심에는
국정원의 정상적인 대북심리전을
[정치개입]이라고 낙인찍은
민주당의 이중적 행태가
자리하고 있다."

-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

<국정원 사이버심리전 전담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시 하에 출범한 사실도
24일 국정조사 법무부 기관보고에서 밝혀졌다.

이날 기관보고 중,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 질의에 황교안 법무장관은
이러한 사실을 인정했다.

<국정원 사이버심리전 전담팀>은
한-미 FTA 지지여론 확산을 위한 사이버활동을 전개했고,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국정현안 관련 사이버 홍보를 지속하면서
인터넷에 퍼나르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이 공개한
국정홍보처의 협조공문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