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 구성…이원종 前 지사가 위원장

위원 몫 지역 배분… 영남 4명, 호남 및 충청 각 3명

입력 2013-06-19 15:20 | 수정 2013-06-19 17:32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대통령 소속 지역발전위 구성을 완료했다.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으로는 이원종(71) 전 충북지사를 위촉했다.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은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지역발전위는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근거한 대통령의 자문위로서

지역발전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대통령의 자문에 응하기 위해 설치됐다.
지역발전의 기본방향을 설정하고 관련정책 조정 등의 활동을 할 것이다.”


지역발전위는
장관급인 위원장을 포함해 민간위원 18명,
기획재정부를 비롯해 당연직으로 참여한 11개 부처 장관 등
총 30명으로 구성된다.

민간위원에는
신순호 목포대 사회과학대 교수와 강병규 한국지방세연구원장, 고윤환 문경시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지역별로는
영남 4명, 호남 및 충청 각 3명, 강원과 제주 각 1명, 수도권 7명이다.
이들 중 여성은 2명이다.

 

“지역 대표성을 반영하고
학계와 경제계, 지자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경험과 전문성을 고려해 선임했다.

지역발전의 기본방향과 관련정책 조정,
지역발전사업의 평가,

공공기관 이전 등
주요 지역발전 사업을 심의-조정하게 된다.”


이 수석은
“박근혜 정부에서 지역발전위는
지역정책 및 사업에 대한 실질적인 조정기능 강화 등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계부처와 전문가로 구성된 TF를 만들어 기능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향후 지역발전 추진체계 강화 및 지역발전 정책을 마련할 것이다.”


한편 신임 이 위원장은 충북 제천고와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시절 청와대 내무행정비서관을 지낸 뒤
1993년 관선 서울시장에 오른 뒤,
1998년부터 2006년까지 민선 충북지사를 역임했다.

충북지사 재임시 오송바이오산업단지의 기틀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는 한국지방세연구원 이사장을 맡고 있다.

지역발전위는
지역발전의 기본방향과 정책을 조정하고
초광역개발권 기본구상과 지역발전사업평가,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을 심의하는 기구다.
임기는 2년이며 연임이 가능하다.

장관 11명이 당연직으로 참여하고
대통령이 위촉하는 20명 내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