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 등 대기업 [새마을정신] 계승…[뿌리 기업] 육성

대한상의, 민간 주도 [산업혁신운동 3.0] 출범5년간 2,135억...매년 2천곳씩 1만여곳 [환경] 및 [공정개선] 지원

입력 2013-06-19 08:28 수정 2013-06-19 12:41

 

<삼성>, <현대차> 등 11개 대기업이 똘똘 뭉쳐,
[새마을운동]의 자조정신을 계승해 [뿌리 기업] 육성에 나선다.

특히 그동안 1차협력사에 머물렀던 동반성장 영영을,
2, 3차 기업까지 확대하는 동시에까지,
지원금의 약 25%를 사업과 연관이 없는 중소기업에 지원키로 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윤상직)>는
지난 18일 오후, 남대문로 상의회관에서
[산업혁신운동 3.0]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대한상의 <산업혁신운동3.0중앙추진본부>는,
<삼성>,
<현대차>,
<포스코>,
<LG>,
<현대중공업>,
<두산>,
<SK>,
<롯데>,
<한화>,
<KT>,
<효성> 등,
11개 대기업과 재원출연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운동의 취지에 공감한 11개 대기업은,
오는 2017년까지 5년 동안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2,055억원을 출연키로 했다.

[산업혁신운동 3.0]은
지난 1970~80년대 개별기업의 성장에 집중했던,
[공장새마을운동]을 1.0으로 봤을 때,
[대기업·1차 협력사 중심의 성과공유제(2.0)를,
2·3차 협력사까지 확대 하는 내용을 말한다.

이번 운동에는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견기업]도 힘을 보탠다.

현재까지 <루멘스>,
<티케이케미칼> 등,
16개 중견기업이 향후 5년간 8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이렇게 마련된 기업들의 출연기금은,
협력회사 뿐만 아니라,
미연계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서도,
25%에 해당하는 505억원이 지원된다.

대한상의 이동근 상근부회장의 설명이다.

"이번에 마련된 기금은
향후 5년간 5년간 약 1만개에 달하는 2, 3차 중소기업들의,
[생산성] 및 [기술] 분야에 지원된다.

이 수치는 10인 이상 중소제조기업의 약 15%,
[뿌리기업](제품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도금, 금형, 용접, 주물 분야 중기)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이번 지원을 통해
2017년까지 중소기업 1인당 노동생산성을,
약 50% 이상(2011년 9,900만원→2017년 1억5,000만원) 끌어 올릴 것이다."


기본적으로 이번 산업혁신운동은
대기업의 지원을 바탕으로,
1차 협력사가,
2, 3차 협력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멘토링을 수행한다.
또 외부 컨설턴트 및 기술전문가 등과 함께,
공정 및 경영분야 등,
혁신과제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이번 운동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대한상의 내에 <중앙추진본부>가 설치됐으며,
<중견련>,
<산단공>,
<생산성본부>,
<5개 업종단체>(자동차협회, 전자진흥회, 디스플레이협회, 기계재단, 석유화학협회) 등,
8개의 단체별 추진본부를 운영한다.

<중앙추진본부> 본부장은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과 윤상직 산업부 장관이 공동으로 맡았다.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의 설명이다.

"내수와 대외교역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기업들은 끊임 없는 [기술개발]과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제고하고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

모기업과 협력관계에 있는 기업들의 역량이,
한데 모아질 때 최고의 품질이 구현되고,
최고의 제품이 만들어 질 수 있다.

이번 운동에 참여하는 2, 3차 협력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사전진단을 통해 생산현장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분야별 전문가를 파견해 개선활동을 전개하는 동시에,
[인력],
[자금],
[기술] 분야에서의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손경식>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장희> 동반성장위원장,
<한기선> 두산중공업 사장,
<채정병> 롯데정책본부 사장,
<강호문> 삼성전자 부회장,
<박기홍> 포스코 사장,
<방한홍> 한화케미칼㈜ 사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최병구> 현대중공업 사장,
<이상운> ㈜효성 부회장,
<김일영> ㈜KT 사장,
<김종식> LG전자 사장,
<김재열> SK㈜ 부회장,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과,
대중소기업 CEO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