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쌍용차 신형 '렉스턴', 드라마 ‘유령’ 통해 신고식!

브랜드 이미지 제고 젊은 층 공략향후 페이스북 등 SNS 활용

입력 2012-05-17 12:56 수정 2012-05-17 13:11

▲ 쌍용자동차가 30일 방송을 시작하는 SBS 수목드라마 ‘유령’에 신형 「렉스턴」 등 전 차종을 제작 지원하며 신차 알리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부산모터쇼에서 새롭게 선보일 신형 「렉스턴」 등 차량들을 드라마 ‘유령’ 제작에 지원하며 신차 알리기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쌍용차는 출시 예정인 '렉스턴'을 비롯해 '코란도 C', '뉴체어맨 W' 등 다양한 차종들을 SBS의 수목드라마 ‘유령’에 지원하며 신차 알리기와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나선다.

새롭게 방영을 시작하는 드라마와 신형 '렉스턴' 출시가 맞물려 신차에 대한 관심과 주목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극중 ‘얼짱’ 사이버 수사대 요원으로 등장하는 배우 이연희(유강미 역)가 「코란도 C」를 타고 있다. ⓒ 쌍용자동차

등장인물들은 극 중에서 '렉스턴'을 비롯해 다양한 쌍용차 모델들을 타고 등장한다.

‘차도남’ 사이버 수사대 팀장 소지섭(김우현 역), ‘얼짱’ 여형사 이연희(유강미 역), 재벌그룹의 오너 3세 엄기준(조현민 역)의 역할과 캐릭터를 고려해, 각각 새로 출시될 '렉스턴', '코란도 C', '뉴체어맨 W'를 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체어맨 H' 뉴클래식, '코란도스포츠' 등 쌍용차 전 차종이 출연배우들의 차량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쌍용차는 페이스북 등을 통해 이를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특히 주요 시청자 층인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신차 알리기에 나설 계획이다.

쌍용차 영업부문장 최종식 부사장은 “신형 '렉스턴'의 출시와 함께 이루어질 이번 차량지원을 통해 보다 효과적이고 광범위한 홍보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타겟 고객층을 중심으로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