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국철, 임채민 장관 지경부 차관때 만나

임 장관 "업계의견 청취…신재민 주선 아니다"

입력 2011-12-17 11:54 수정 2011-12-17 13:30

이국철(49.구속기소) SLS그룹 회장이 지난 2008년 말 당시 지식경제부 1차관이던 임채민(53) 보건복지부 장관을 만나 워크아웃 위기에 처한 계열사인 SLS조선의 사정을 설명했던 것으로 17일 밝혀졌다.

이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신재민(53.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주선으로 임 장관을 만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임 장관은 "신 전 차관의 주선으로 만난 건 아니다"고 부인했다.

이 회장과 신 전 차관의 공소장에 따르면, 신 전 차관은 2008년 11월 이 회장의 부탁을 받고 지경부 고위공무원과의 만남을 주선했으며 실제 면담이 성사됐다.

이 시점은 중소형 조선소들에 대한 당국의 퇴출 결정이 내려지기 직전으로, 이 회장은 당시 임 차관에게 SLS조선 입장에서 유리한 조선소 합병안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SLS조선은 이후 2009년 1월 워크아웃·퇴출 대상에서는 빠졌으나 창원지검 수사를 받던 도중인 그해 12월 최종적으로 워크아웃됐다.

이에 대해 임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시 금융위기로 조선업계가 사정이 좋지 않았고 업계의 의견 청취를 위해 업계 관계자들을 만났다. 신재민 전 차관의 주선으로 만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임 장관은 "그때 이 회장과 관계자 서너 명이 사무실로 찾아와 30분 정도 차를 마시며 업계 현황을 이야기했다"며 청탁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