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희철 “2월 제주서 추락한 헬기 꼬리날개 결함”

AW-139 헬기 긴급 기술회보 기술검토 보고

입력 2011-10-02 15:25 수정 2011-10-02 15:53

국회 국토해양위 소속 민주당 김희철 의원은 2일 “ 올해 2월 제주 해상에서 추락한 해양경찰청 소속 AW-139 헬기의 꼬리날개 부분에 치명적인 결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입수한 해경의 ‘AW-139 헬기 긴급 기술회보 기술검토 보고’ 자료에 따르면 올해 초 브라질과 홍콩에서 발생한 AW-139헬기 사고 조사결과, 꼬리날개 불균형으로 해당 기종에 심각한 구조손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해경은 조사결과에 따라 ‘테일로더 브레이드’(꼬리날개 프로펠러)를 600시간 운영 한 이후에 반드시 교체할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제조사인 아구스타사가 지난 8월말 `꼬리날개에 심각한 결함이 있으므로 운용 중인 모든 AW-139 기종의 검사 및 부품교체를 강화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AW-139기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해당 기종의 추가도입 계획도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