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미경 “독도함 탑재헬기, 염분에 부식우려”

송영선 “특전사 운용헬기 ‘생존 장비’ 부족”

입력 2011-09-21 10:42 수정 2011-09-21 15:00

▲ 아시아 최대수송함인 독도함(1만4천t급) ⓒ연합뉴스

우리나라 최초이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상륙함인 독도함에 탑재된 헬기가 해상 작전에 필수적인 부식방지 처리가 되지 않아 성능 저하 및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정미경 의원에 따르면 독도함은 UH60 헬기 8대와 UH1H 헬기 1대를 탑재해 주력 전력으로 사용하고 있다.

UH60과 UH1H 헬기는 육군의 대표적인 항공전력이지만, 해군에서 과거부터 해군 특수전여단(UDT), 해병대 수색대, 테러부대 등 특수전 임무시 기동 지원을 위해 운용해왔으며 독도함에도 이 헬기들이 그대로 탑재됐다.

따라서 이들 헬기는 염분에 의한 부식을 막는 특수처리가 되지 않은 상태라고 정 의원은 밝혔다.

부식방지를 위한 특수처리는 헬기 부속품 하나하나에 예외없이 이뤄져야 하는 만큼 이제 와서 부식방지 처리를 하는 게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해군도 한국형 헬기인 ‘수리온’ 사업이 완료되면 이를 부식방지 처리를 한 해상용으로 개조하는 방안도 강구 중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원은 “독도함은 원양작전을 수행할 목적으로 만든 대규모 함정이기 때문에 작전범위가 훨씬 넓고 그만큼 작전 기간도 길어진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식방지 처리도 되지 않은 헬기를 탑재하고 수년간 훈련을 실시할 경우, 헬기의 안정성과 성능을 장담할 수 없는 만큼 시급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래희망연대 송영선 의원은 같은 날 “특전사가 운용하는 UH-60, CH-47 헬기에 적 후방 침투작전 수행에 필수적인 생존 장비가 거의 탑재돼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미군의 특수작전 헬기는 생존성 확보를 위해 미사일 경보장치, 레이저경보수신기, 적외선방해장비, 조명유인탄, 금속파편분사장치를 기본으로 탑재한다.

반면 우리 특전사 헬기는 적외선방해장비와 금속파편분사장치(UH-60)와 조명유인탄(CH-47)만이 탑재됐고 디지털 지도도 없어 적진에서 GPS만을 의존해 작전을 수행할 수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