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호동 "머리 숙여 사과" 수억원 탈세 인정

입력 2011-09-05 10:35 수정 2011-09-05 11:36

최근 국세청으로부터 거액의 탈루 세금을 추징당한 것으로 알려진 MC 강호동이 5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수억원대의 추징금을 부과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강호동은 "지난 5개월 간 국세청의 조사에 응해 왔는데, 일부 경비 문제와 관련 국세청에 반론을 제기하기도 했으나 신고 내역 중 세금이 과소 납부됐다고 결론이 내려져 결과적으로 추징금을 부과 받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유와 과정이 어찌 됐든 강호동을 사랑하는 팬 여러분께 우려의 시선을 받게 돼 사과 드리며 추징된 세금은 충실히 납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강호동의 소속사가 밝힌 공식 입장 전문

강호동 소속사의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5일 오전 언론 보도를 통해 좋지 않은 일로 팬 여러분께 걱정과 우려를 낳게 된 점, 먼저 사과 드립니다. 강호동은 최근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은 결과 수억원대의 추징금을 부과 받았습니다.

강호동은 5개월 여의 기간 동안 변호사와 세무사를 통해 법적 절차를 지키면서 국세청의 절차와 조사에 충실히 따르면서 조사에 응했습니다. 변호사와 세무사는 필요 경비를 인정해달라는 점 등 몇몇 항목에 대해 국세청에 반론을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신고 내역 중 세금이 과소 납부됐다고 결론이 내려져 결과적으로 추징금을 부과 받게 됐습니다.

이에 강호동은 추징된 세금을 충실히 납부할 것입니다.

이유와 과정이 어찌 됐든 강호동을 사랑하는 팬, 나아가 국민 여러분께 우려의 시선을 받은 점 다시 한번 사과 드립니다.

앞으로도 강호동은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법 절차에 따라 성실히 국민의 의무를 이행할 것을 다시 한번 약속 드립니다.

다시 한번 팬들 앞에 불미스러운 일로 이름이 오르내린 점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2011년 9월 5일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