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李대통령, 오세훈 사퇴에 `침묵'

귀국후 참모 보고 청취..靑 신중속 기류 엇갈려

입력 2011-08-26 17:18 | 수정 2011-08-27 09:09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다녀온 뒤 오세훈 서울시장의 사퇴 사실을 보고받았지만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오늘 오전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서 귀국한 뒤 오 시장 사퇴와 관련해 보고를 받았으나 별다른 언급 없이 묵묵히 듣고만 있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의 `침묵'은 무상급식 주민투표의 개표가 무산된 상황에서 오 시장의 사퇴는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전개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참모진 역시 공식적 입장을 자제한 채 신중함을 유지하면서도 오 시장 사퇴가 불러올 정치적 파장 등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오 시장의 사퇴 여파가 청와대나 정부에까지 미치는 것을 차단하고, 주민투표 무산의 원인을 둘러싸고 계파간 균열 조짐을 보이는 한나라당 내부 상황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한 핵심참모는 "오 시장 자신이 여러 가지를 고려해 판단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은 삼갔다.

다만, 청와내 내에서는 오 시장의 조기 사퇴 결정에 대해서는 `적절치 못했다'는 부정적인 의견과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옹호하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부정적인 쪽은 여권 지도부까지 나서 사퇴를 만류했는데도 불구하고 당보다는 개인의 명예만 생각해 결단을 내림으로써 10월에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치르게 돼 결국 정권에 부담을 안겼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반면, 비록 투표율이 저조해 투표함을 열지는 못했지만 과잉복지를 경계하고 단계적 무상급식을 찬성하는 서울시의 민의를 확인하는 성과를 거뒀다는 견해도 만만치 않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참석차 방한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임원들을 접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