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나라 "해군기지 물리적 방해 중단돼야"

황우여 "노무현 정부에서 제주 해군기지 착수·결정했는데 왜?"

입력 2011-08-26 15:47 | 수정 2011-08-26 17:56
한나라당은 26일 제주 해군기지 건설을 놓고 주민과 경찰 간에 격렬한 갈등이 빚어지는 데 대해 물리적 방해는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우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 참석해 "갈등과 분쟁이 있을 때에는 적법한 절차를 통해 처리하면서 불법 점거나 물리적 공사방해는 즉각 중단되고 법치국가적 질서 내에서 순조롭게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황 원내대표는 "제주 해군기지 건설은 전 정부에서부터 착수·결정된 국방 국책사업으로 일관되게 진행된 사업이고 앞으로도 중단 없이 순조롭게 잘 진행돼야 한다"면서 "당과 원내대표부에서도 관심을 두고 대응하고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24일 현지 경찰이 시위자들을 연행하려다 시위대에 막혀 7시간 넘게 오도 가도 못한 점을 거론하면서 "불법과 폭력에 가로막혀 공권력이 무용지물이 되는 사태는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불법시위를 방치·방관한 경찰의 안이한 대응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면서 "과잉진압이라는 왜곡된 비난과 폭력이 두려워 경찰이 불법시위대에 무릎을 꿇는다면 이는 대한민국의 법과 원칙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