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친노단합대회?…이광재‧한명숙 등 김해行

15일 이봉수 참여당 후보 공동선대위 발대식 열려 유 대표, 이 전 지사 비공식 행사에 직접 초대

입력 2011-04-14 18:47 | 수정 2011-04-15 01:11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후 각자의 길을 걷던 친노계가 김해을 야권후보 단일화를 계기로 재결속을 모색하고 있다.

4.27 재보선에서 노 전 대통령의 고향인 김해를 한나라당에 내줄 수 없다는데 의견을 모아 한자리에 모이게 된 것으로 보인다.

15일 김해에서 열리는 이봉수 국민참여당 후보의 공동선대위 발대식에는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한명숙 전 총리, 영화배우 문성근씨 등 친노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특히, 이광재 전 강원지사도 참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천호선 국민참여당 대변인은 <뉴데일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유 대표가 발족식 외의 (비공식) 자리에 이광재 전 지사, 안희정 충남지사 등을 초대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식사자리에 “이 전 지사는 참석할 예정이지만 안 지사는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이 후보 선대위는 후보단일화 협상을 중재했던 문 이사장이 공동 상임고문, 최인호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이 공동 선대본부장으로 각각 참여키로 했다.

친노진영은 유 대표가 참여당으로 ‘마이웨이’를 택한 데다, 이광재 전 지사가 손학규 민주당 대표 지지 의사를 공개 표명하는 등 야권의 차기경쟁을 둘러싸고 분열 양상을 보여왔다.

김해을 재보선을 앞두고 김경수 전 봉하재단 사무국장이 불출마 하는 과정에서 유 대표의 압력행사 논란까지 일면서 내부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는 평가도 잇따랐다.

이 가운데 친노계가 모처럼 이 후보 선거지원에 나서면서 단합의 계기를 마련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