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새 교과서의 반역

조갑제 조갑제닷컴대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1-04-02 10:27 수정 2011-04-02 10:51

 李明博 정부 新刊 교과서의 現代史 왜곡은 거의 반역 수준! 
 
  정부가 국민세금으로 공무원들을 시켜 反국가적 교과서로 亡國的 역사 교육을 시작하였다. 
趙甲濟    

 올해 처음 나온 '高校 한국사' 교과서의 현대사 왜곡은 거의 반역적 수준이다. 온갖 궤변과 조작과 왜곡으로 대한민국과 대한민국을 建國하고 建設한 세력을 일방적으로 비방하고, 북한정권을 감싸고 선전한다. 이런 교과서로 현대사를 배운 학생들은 애국심, 정의감, 그리고 진실을 잃게 될 것이다. 李明博 정부는 反국가적 교과서로 亡國的 교육을 시키고 있는 셈이다. 이런 교과서가 나오게 된 과정에 대한 조사 및 수사가 있어야 할 것이란 생각이 든다.
 
 천재교육에서 간행한 '고교 한국사'는 한국전에서 일어난 학살의 책임을 대한민국에 전가하였다.
 <6.25 전쟁의 과정에서 많은 민간인들이 희생당하였다. 가장 먼저 희생당한 것은 보도연맹원들과 형무소 재소자들이었다. 좌익혐의자에 대한 대량학살은 인민군 치하의 보복을 불러왔다>
 
 이 대목은 거짓이고 왜곡이다. 가장 먼저 희생당한 것은 보도연맹원들이 아니고, 기습당한 국민이고 국군이었다. 6월28일 서울에 들어온 북한 공산군은 숨어 있던 좌익들의 협조를 받아 경찰 군인 가족들을 찾아다니면서 잔인하게 죽이기 시작하였다. 더구나 부상당하여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국군 장병들을 집단학살하는 전쟁범죄를 저질렀다(아래 기사 참조). 후퇴하던 정부는 이 소식을 듣고는 후방에서 좌익들이 들고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自衛的 대응조치를 취하였다.
 
 보도연맹원들이 희생당한 것은 북한군의 南侵에 근원적인 책임이 있고, 공산군과 남한 좌익들이 軍警가족과 부상병을 학살한 게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다. 사실이 이럼에도 이 교과서는 인민군 治下에서 일어난 良民학살이 國軍의 학살에 대한 보복이었다고 거짓말을 하여 북한군의 만행을 두둔하였다. 국방부가 국군을 욕 보이는 이런 記述에 대하여 한 마디 항의도 하지 않는 것을 보면 自衛의지가 없는 집단이란 생각마저 든다. 김정일 집단과 從北세력이 이런 군대를 어떻게 볼 것인가?
 
 國家가 국민세금을 들여가면서 국가공무원들을 시켜 國家를 저주하는 교육을 시키도록 하는데 나라가 망하지 않는다면 이것도 일종의 '漢江의 기적'일 것이다. 기적은 그러나 계속적으로 일어나진 않는다. 大明天地에 어둠이 드리워진 나라이다. 白晝의 암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