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비, 가요계 최고 '수트 간지男' 등극!

빅뱅 탑, 2PM 택연 제치고 1위

입력 2010-10-09 16:51 수정 2010-10-09 16:56

▲ 사진 제공 = 엠넷미디어

드라마 '도망자'로 또 한번 연기 변신에 나선 가수 비(사진)가 가요계 최고 '수트 간지남'에 선정됐다.

7일 저녁 6시 방송된 Mnet '엠 카운트다운'에서는 20대의 궁금증을 속시원히 풀어주기 위해 야심차게 신설된 'MCD 어워드' 코너를 통해 올 가을 가요계 최고의 수트 간지남은 누구일지 한데 모아 비교, 분석하는 시간이 진행됐다.

이 중 비는 유노윤호, 빅뱅 탑, 2PM 택연 등 쟁쟁한 매력남 후보들을 제치고 영예의 1위를 꿰찼다.

제작진은 "수트 간지남 최적의 조건은 약간 마른 듯한 몸매와 큰 키다. 끊임없는 운동과 자기관리로 꿀복근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 비가 수트 간지남 1위에 올랐다"며 "최근 드라마로 멋진 액션과 시크한 수트 패션을 어필한 게 주효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엠 카운트다운에는 발랄한 레게소녀로 컴백한 미쓰에이, 비스트, 유키스, 남녀공학 등이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수놓았다.

Mnet '엠 카운트다운'은 매주 목요일 6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