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작권 놓고 거짓말에 거짓말을 보태는 청와대

입력 2006-09-08 09:03 수정 2009-05-18 14:45

조선일보 8일 사설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6일 “1994년 북한핵 위기 때 한미연합체제가 있었기 때문에 미국의 대북 군사행동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영길 전 국방장관이 최근 동아일보 기고문에서 “1994년 미국이 대북 군사제재를 결정했을 때 전작권 공동행사자인 한국의 반대로 미국의 일방적 공격이 어려워지고 미·북 타협의 길이 열렸다”고 했던 말을 당시의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으로서 확인해 준 것이다.

청와대 안보실은 ‘청와대 브리핑’에 올린 글에서 조 전 장관의 주장에 대해 “1994년 미국이 군사적 대안을 포기한 것은 카터 대통령의 중재가 성공한 결과이지 전작권 공동행사자인 한국의 반대와는 무관했다”고 반박했었다. 청와대 브리핑이 또 한 번의 거짓말, 또 한 번의 역사 조작 사례를 보탠 것이다.

한·미 대통령이 협의해서 한미연합사에 전략 지침을 내리도록 돼 있는 현 체제에서는 미국이 한반도에서 한국 대통령이 반대하는 군사행동을 할 수 없다. 그러나 이 정부가 끝내 전시 작전통제권 단독행사를 밀어붙여 한미연합사가 해체되면 미국은 한국 정부의 견제를 받지 않고 미군을 독자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자유를 얻게 된다.

김 전 대통령은 이 정부가 “1994년 (김영삼 정부가) 평시 작통권을 환수하면서 전시 작통권 환수계획도 세웠었다”고 한 데 대해서도 “그때는 평시 작통권만 얘기했었다”고 반박했다. 노태우 정부, 김대중 정부의 외교안보수석들은 각각의 정권에서 “전작권 문제는 거론한 적도 없다”면서 “전작권 환수는 지난 20년간 역대 정부가 추진해 온 것”이라는 이 정권의 주장을 뒤집었다.

이 정권이 “언론들이 1994년 평시 작통권 환수 때 전시 작통권도 빨리 환수해야 한다고 하더니 이제 와서 입장을 뒤집었다”고 하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조선일보를 비롯한 당시의 주요 신문들은 “전작권은 우리가 전작권을 행사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을 때 환수해야지 국민정서만 앞세워 서두르면 안 된다”고 주문하고 충고했었다.

이 정부는 도대체 무엇을 위해서 전작권 문제에 대해 이처럼 거짓말에 거짓말을 보태고 있는 것일까.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