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향군 “전시작통권 단독행사반대”

입력 2006-08-30 11:58 수정 2009-05-18 14:46

논란이 되고 있는 전시작전통제권에 대한 보수진영의 발 빠른 대처가 주목을 끌고 있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박세직)는 30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신천동 향군회관에서 전국 12개 시도지역 향군회장과 63개 참전 친목단체 대표 등 150여명이 모여 ‘전시작전통제권 단독행사 유보 결의대회’를 열었다. 또 31일에는 향군회관에서 역대 국방장관과 합동참모본부 의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등을 역임한 예비역 대장 60여명이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반대’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하고 노무현 대통령 면담을 요청한다.

이번 행사는 향군이 내달 2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박종순 목사)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대한민국을 위한 비상 구국기도회 및 전시작통권 단독행사 유보 범국민궐기대회(이하 국민대회)’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한 사전 단계인 셈이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국민 인기에 연연하는 정치세력은 국가안보와 경제는 안중에 없고 주권과 자주를 앞세워 전시작통권 단독행사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이는 한미연합사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를 통해 한미 동맹 해체를 획책하는 것으로 좌시할 경우 한미동맹에는 금이 가고 세금은 늘어나고 미래는 불안해지는 3대 불행만 남게 된다. 노 정부는 전시작통권 단독행사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향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노 정권의 안보불감증이 전시작통권 환수를 더욱 부추기고 있다”며 “전시작통권 환수를 반대하는 모든 예비역들의 의사를 한데 모아 한미동맹이 훼손되는 것을 막아내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국민대회는 내달 14일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전시작통권 단독 행사에 반대하는 국민적 의사를 결집하기 위해 내달 2일로 행사를 정했으며 향군 15만명, 한기총 10만명을 비롯한 총 30만여명 참석을 목표로 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