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번엔 보수세력이 '평택'지켜낸다

입력 2006-05-11 15:46 수정 2009-05-18 14:51

'평택 사태'를 통해 한미동맹을 훼손하고 국가 정체성을 무너뜨리려는 친북 좌파 세력의 망동에 맞서 13개 보수단체 회원들이 11일 '평택사태를 걱정하는 비상국민회의'를 출범시켰다.

국민행동본부, 기독교사회책임, 뉴라이트전국연합, 대학생청년연합, 반핵반김협의회, 시민과함께하는변호사들, 선진화국민회의, 선진화NGO네트워크, 자유시민연대, 자유총연맹, 자유주의교육운동연합, 자유지식인선언, 재향군인회, 한미우호협회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은행연합회관 국제회의장에서 비상국민회의 출범식을 갖고 미군기지 이전 과정이 예정된 대로 실행돼야 하고, 더 이상 공권력의 훼손사태가 벌어져서는 안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보수단체들의 결집을 호소하면서 ‘자유민주주의 및 공권력 수호 비상국민회의’를 만들어 좌익세력의 반발에 적극 대응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들은 또 국가안보와 관련된 사안에 애국단체들의 구체적이고 실체적인 행동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소위원회를 구성하는 데도 합의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미군기지 평택 이전은 정부가 미국과 합의하고 국회가 비준한 국가적 과제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 사업”이라며 “평택사태로 군사시설 보호구역이 철저히 유린당했다. 국가안보를 최일선에서 책임지고 있는 국가 기간조직에 대한 도발은 공권력에 대한 도전일 뿐만 아니라 국가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미군기지 이전을 반대하고 주한미군 철수를 원한다면 어디까지나 적법한 평화적 방법으로 의사를 표현해야 한다”면서 “민주적 절차에 따라 도출된 국민적 합의 사항을 폭력적 방법으로 뒤엎으려는 ‘범대위’ 등 이념집단들의 행동을 우리는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에 앞서 선진화국민회의 사무총장인 서경석 목사는 “좌파 이념집단이 미군기지 이전을 가지고 계속해서 문제를 확대시켜나가고 있다. 평택 사태가 상당기간 문제가 될 것이라 본다”면서 “나라를 걱정하는 애국 시민들이 큰 힘을 만들어 국민의 뜻이 그들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재향군인회 박세환 육군부회장은 “군인 30여 명이 부상당하는 사태가 발생했고 연행된 640여명 중에서 현지 주민은 10여명이라고 한다”고 운을 뗀 뒤 “평택 미군기지 이전은 조속히 정상적으로 추진돼야 하고 공권력을 철저히 지켜서 친북좌익 세력을 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진화국민회의 이명현 상임공동대표는 “일어나지 않았어야 될 불행한 일이 일어났다. 민간이 국방을 지키는 군의 기본 정체성을 해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민주국가의 핵심은 법치다. 국민의 대표인 국회와 정부가 결정한 국가의 기본정책인 미군기지 이전 문제가 민주국가의 기본에 따라 지켜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행동본부 서정갑 본부장은 “국민이 군을 두들겨 패는 나라가 지구상 어디에 있느냐, 이번 시위대는 무장폭도”라고 규정했다. 

국제평화외교안보포럼 김현욱 대표는 “이번 사태를 보면서 국방의 의무를 진 군이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꼈다”면서 “저들의 목적은 평택 미군기지 이전 반대가 아니라 미군이 이 땅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우리나라로부터 몰아내고자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단체들은 20일 평택에서 다시 모여 미군기지 확장을 지지하기 위한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