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현욱을 주저앉힌 '보이지않는 손'은 누군가

입력 2006-04-10 09:12 | 수정 2006-04-10 13:24
조선일보 10일자에 실린 사설 <강 지사를 주저앉힌 '보이지 않는 손'은 누군가>입니다. 네티즌의 사색과 토론을 기대하며 소개합니다

한화갑 민주당 대표는 “강현욱 전북지사가 5월 지방선거 출마를 포기한 것은 회유·압력 때문이라는 의혹이 있다. 국회차원에서 대응해야 한다”며 한나라당에 국정조사 추진을 위해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열린우리당 소속인 강 지사는 지난달 24일 당내 경쟁 후보의 ‘종이 당원 모집과 당비대납 의혹’을 제기하며 경선 불참을 선언했다. 이후 강 지사는 열린우리당을 탈당한 후 민주당 공천을 받거나 고건 전 총리 진영과 연대해서 지방선거에 출마할 것이라는 설이 유력하게 나돌았다. 지난 3일 오후 전북 도 공보관도 “강 지사가 4일 오전 출마를 전제로 한 공식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강 지사는 4일 정무 부지사를 통해 불출마 선언을 발표하게 한 뒤 자신은 며칠간 잠적했다. 강 지사의 지지자들은 “정무 부지사는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의 측근이며 불출마를 대신 발표한 것은 의혹이 있다”고 반발했다.

열린우리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강 지사의 출마 선언을 앞두고 강 지사와 접촉해 탈당을 만류할 수는 있다. 그러나 경선과정의 불법을 지적하며 경선 불참까지 선언한 현직 지사가 뒤늦은 설득에 따라 하룻밤 새 출마 의사를 번복했을 가능성은 적다는 게 상식적 판단이다.

그렇기 때문에 경선 불참 선언, 탈당 독자 출마설, 그리고 돌연 불출마 선언이란 열흘 동안에 벌어진 강 지사의 어지러운 발자취를 좇으며 ‘구 시대의 정치 작전’을 떠올릴 수밖에 없게 된다. 여당 후보의 표를 잠식할 가능성이 높은 정치인이 어렵사리 출마 결심을 했다가 출마 선언 직전 제삼자를 통해 불출마 선언을 한 뒤 당분간 자취를 감추는 것이나 당사자가 뒤늦게 “불출마는 전적으로 내 뜻이었다”고 해명하는 모습 역시 구 시대 그대로다.

열린우리당이 2년 반 전 민주당과 갈라서며 내건 명분 중의 하나가 아래로부터의 경선에 바탕을 둔 풀뿌리 민주정치를 하겠다는 ‘새 정치’ 선언이었다. 그랬던 정당이 지금 시·도지사 공천 후보를 대부분 내정해 놓고 그 후보 득표에 부담이 되는 경쟁 후보는 ‘보이지 않는 손’의 힘을 빌려 주저앉히는 구 정치를 그대로 보여 주려 하고 있으니 뭐가 ‘새 정치’고, 뭐가 ‘구 정치’인지 헷갈리기만 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