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딸'로부터 "똥 뿌리냐" 문자 테러 당해"억울함과 비정함‥ 자살까지 이끌겠더라"
  •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앞두고 맺힌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앞두고 맺힌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후 탈당을 선언한 이수진 의원이 일명 '개딸'로 불리는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문자 테러'를 당한 사실을 밝히며 "이러니 이재명 주변 사람들이 자살들을 했구나"라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억울함과 배신감에 만신창이가 된 저에게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은 '너를 공천 안한 것 보니 시스템 공천이 맞구나' '어디서 똥 뿌리냐' 'OO당에나 가라' '다시는 정치하지 마라' 등 더이상 열거할 수 없는 막말 문자들을 보내고 있다"며 "이제 저도 그 억울함과 비정함이 자살까지 이끌겠다는 걸 절감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민주당은 원내에서도 이재명 강성 지지자들의 막가파식 인신공격으로 국회의원들 대다수가 건강한 비판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그 결과 객관적인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독재적 당권만 행사되면서 민주당이 마침내 사당화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지자들은 자신들의 폭언과 막가파식 호위가 이재명을 더 고립시키고 위험하게 만들고 다른 사람들을 죽음에 이르게 하고 있음을 언제쯤 알게 될까요"라고 탄식했다.

    이 의원은 자신이 서울 동작을 지역에서 컷오프 된 것에 대해서도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의원은 "지지율도 가장 높았고, 하위 20%도 아닌 현역 국회의원인 제가 컷오프당하는 걸 기사를 보고서야 알았다"며 "사람을 함부로 버리고, 비리를 덮고, 개혁에는 게으르고, 배신과 모함이 난무하는 민주당 지도부의 행태를 보고 국민앞에 죄책감이 심해서 탈당했다"고 자신이 탈당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