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초연임에도 높은 완성도, 3월 29일~5월 19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
  • 뮤지컬 '일 테노레' 공연.ⓒ오디컴퍼니
    ▲ 뮤지컬 '일 테노레' 공연.ⓒ오디컴퍼니
    뮤지컬 '일 테노레(IL TENORE)'가 연장 공연을 확정했다.

    지난해 12월 19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한 '일 테노레'는 오는 25일 막을 내린다. 이어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로 둥지를 바꾸고 3월 29~5월 19일 연장 공연을 진행한다.

    '일 테노레'는 이탈리아어로 '테너'를 뜻하는 말이다. 1930년대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조선 최초의 오페라 테너를 꿈꾸는 의대생 윤이선과 두 독립운동가 서진연·이수한을 통해 비극적인 시대 속 꿈과 사랑을 향해 달려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윌&휴 콤비'라 불리는 박천휴 작가, 윌 애런슨 작곡가가 2018년 우란문화재단에서 리딩을 가졌던 작품을 새롭게 개발해 선보였다. 창작 초연임에도 불구하고 대본, 음악, 무대, 연출, 연기 등 모든 요소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며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초연 무대에 오른 배우들도 눈에 띄었다. 조선 최초의 '일 테노레'인 '윤이선' 역에 홍광호·박은태·서경수, 항일 운동 모임인 '문학회'의 리더 '서진연' 역에 김지현·박지연·홍지희, 서진연의 문학회 친구인 건축학도 '이수한' 역에는 전재홍·신성민이 분해 열연을 펼쳤다.

    신춘수 프로듀서는 "뮤지컬 '일 테노레'는 오디컴퍼니의 프로덕션 노하우를 집대성한 작품이다. 한국적인 소재를 기반으로 보편성을 확보하려 노력했고, 그 노력을 인정받아 평단의 지지와 관객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관객분들이 보내주신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창작 초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의기투합했던 최고의 배우와 크리에이티브 팀과 함께 더욱 탄탄하고 안정화된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고 전했다.
  • 뮤지컬 '일 테노레' 연장 공연 포스터.ⓒ오디컴퍼니
    ▲ 뮤지컬 '일 테노레' 연장 공연 포스터.ⓒ오디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