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내년 총선서 슈퍼 빅텐트 칠 것"… 김기현, 민주당 비명계에 손짓

김기현 "개딸에 휘둘리는 당에 나라 맏길 수 없다는 분들 보고 있어"이상민 "민주당에 정나미 떨어져… 국민의힘에 가는 것 배제 안 해"

입력 2023-11-20 17:03 수정 2023-11-20 17:03

▲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가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종현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슈퍼 빅텐트'를 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을 언급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비이재명계 인사들에게 문을 열겠다는 메시지다.

김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내년 총선은 청년들의 내일, 나라의 미래가 달린 선거"라며 "국민의힘은 나라의 발전적 미래를 고민하는 모든 분과 함께 '슈퍼 빅텐트'를 치겠다"고 다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보수적 인사의 영입 못지않게 많은 국민의 의견을 대변하는 각계각층의 인물들을 모시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는 민주당 내 비명계에 국민의힘 영입 문을 열어두겠다는 의미다. 빅텐트란 다양한 정치 스펙트럼을 한 곳에 모으는 연합정치를 뜻한다.

김 대표는 "부정부패 정당이 돼 개딸(이재명 대표 극단 지지자)에 휘둘리는 지금의 민주당에 나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양심을 지키는 분들이 비록 소수나마 민주당에 있다는 점도 유의 깊게 보고 있다"며 "우리 당은 국민통합형 인재를 대거 영입하고 출중한 인물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이끌겠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진정으로 고민하는 모든 분들의 동참을 정중히 요청"했다.

대표적 비명계인 이상민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민주당에서) 나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다. 정나미가 너무 떨어졌다"며 "민주당을 탈당한다면 국민의힘에 가는 것을 배제하고 생각할 수 없다. 제 정치적 꿈을 펼칠 곳으로 적합하다면, 또 저를 반긴다면 가겠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오는 21일 대전에서 국민의힘 혁신위 초청으로 강연하는 등 접점을 넓히고 있다.

이에 발맞춰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회는 이날부터 내년 1월까지 '국민 인재'를 직접 추천받는다. 인재 추천은 당 홈페이지와 우편으로 가능하며 본인 및 타인 추천도 가능하다.

인재영입위는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는 인재 △민의·공익을 우선순위로 두고 실천할 수 있는 인재 △올바른 인성을 바탕으로 소통·화합에 앞장서는 인재 △재기 능력으로 인생의 어려움과 고난을 불굴의 의지로 극복한 인재 등을 4대 원칙으로 내세웠다. 당원 여부와 거주지·출생지 등을 포함해 주요 학력과 주요 경력도 표기하도록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12월 중순 공천관리위원회를 띄운다는 방침이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 회의 후 "지금 추세대로 간다면 12월 중순, 보름경에는 공관위를 구성하겠다는 것이 지도부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최고위는 당헌·당규상 선거일 '120일 전'이라는 공관위 출범 시한을 '90일 전'으로 개정했다. 기존 당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내년 4·10총선을 위해 120일 전인 다음달 12일 전까지 공관위를 구성해야만 했다. 그간 공관위 구성이 해당 기한 내에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사문화된 조항인 데다 민주당의 탄핵, 예산안 비협조 등 국회 상황을 정리하고 공관위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국민의힘 최고위는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이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은 경우 즉시 궐위된 것으로 본다'는 신설안도 의결했다.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았다 해제된 이준석 전 대표와 태영호 의원이 각각 노원병·강남갑 당협위원장으로 복귀하는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당협위원장이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으면 곧바로 사고 당협이 되도록 한 것이다.

국민의힘 최고위는 국민공천배심원단 운영과 관련 '공관위 의결, 최고위 승인'을 거치도록 하는 안도 신설했다. 이는 '공관위가 국민공천배심원단에서 부적격 평가를 받은 후보자에 대해 최고위에 회부할 수 없다'는 당헌 제77조 6항을 무력화해 지도부의 권한을 확대하려는 의도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그간 배심원단에서 '이 사람 안 된다'고 했던 인사들은 공천을 못 받았는데 이제는 지도부가 한 번 더 들여다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최고위는 아울러 국회의원후보자 선출을 위한 공관위원과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했다. 

개정된 당헌·당규는 오는 23일 온라인 전국위원회에서 의결할 방침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윤서인의 뉴데툰

특종

미디어비평

뉴데일리 칼럼 프린트 버전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