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화물연대, 업무 복귀하고 협상해야" 71%… 尹 지지율 3주째 상승, 갤럽 조사도 33%

尹 긍정평가 이유 "노조 대응" 24%로 '1위'… "파업 계속해야" 21%에 불과해

입력 2022-12-09 11:43 수정 2022-12-09 12:06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월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1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생방송을 통해 전 과정이 공개됐다.ⓒ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3주 연속 상승세를 보인 여론조사가 9일 발표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대통령 직무수행에 따른 평가를 물은 결과 긍정평가 33%, 부정평가 59%를 기록했다.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p 상승했다. 11월 4주차 30%, 12월 1주차 31%를 기록한 데 이어 3주 연속 상승한 것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1%p 하락했다.

긍정평가의 이유로는 '노조 대응'이 24%로 1위를 기록했다.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16일째로 접어든 상황에서 윤 대통령의 강경대응 기조가 긍정평가에 반영된 것이다.

이 외에는 ▲'공정·정의·원칙' (12%) ▲'결단력·추진력·뚝심' (6%) ▲'주관·소신' (5%) ▲'국방·안보' '외교'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 '경제·민생' (이상 4%) 순으로 집계됐다.

부정평가자는 ▲'독단적·일방적' '소통 미흡' (이상 9%) ▲'외교'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경험·자질부족·무능함' (이상 8%) ▲'인사(人事)' (6%), ▲'이태원 참사·사건 대처 미흡' '공정하지 않음' '노동자 처우·노동정책' '통합·협치 부족' (이상 3%) 등으로 답했다.

한국갤럽은 "노조 대응을 대통령 직무평가 반등의 전적인 요인이라고 보기는 어렵고, 지난 석 달간 연이은 비속어 발언파문, 이태원 참사 수습, MBC 등 언론 대응 관련 공방이 잦아든 결과로 짐작된다"고 분석했다.

같은 조사에서 화물연대의 파업과 관련, 응답자의 71%가 '우선 업무 복귀 후 협상을 이어가야 한다'고 답했다. 이 외에 '주장이 관철될 때까지 파업을 계속해야 한다'는 답변은 21%였고, 8%는 답을 유보했다.

정부의 노동계 파업 대응에 관한 질문에서는 '잘하고 있다'가 31%, '잘못하고 있다'가 51%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직전 조사 대비 1%p 상승한 36%, 민주당은 1%p 하락한 32%로 집계됐다. 무당층은 26%, 정의당은 5%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의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전화 RDD 10% 포함) 방식이며,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10.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조사연구소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