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尹 원칙 대응'에 중간층 움직였다… 尹 지지율 38.9%, 무당파에서 10.2%p 올라

리얼미터 2507명 여론조사… 尹 긍정평가 38.9%, 부정평가 58.9%보수층과 중도층 동반상승… 무당층 지지율은 10.2%p 상승"업무개시명령 등 원칙 대응이 긍정평가로 이어진 듯"

입력 2022-12-05 15:05 수정 2022-12-05 15:34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38.9%를 기록하며 40%에 근접했다는 여론조사가 5일 발표됐다. 화물연대 파업을 대상으로 한 엄격한 대응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가 따른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의 의뢰로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2507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38.9%로 집계됐다. 긍정평가는 2주 연속 상승세로, 전주 대비 2.5%p 올랐다.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9%p 하락한 58.9%다. 같은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따른 부정평가가 60%대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 7월 1주차 조사(57.0%) 이후 5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세는 보수층과 중도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보수층에서 긍정평가는 4.5%p 오른 64.6% , 중도층에서도 2.3%p 상승한 37.1%를 기록했다. 무당층에서도 긍정평가가 10.2%p 오른 28.0%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여당인 국민의힘이 동반상승세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전주 대비 0.5%p 오른 46.0%, 국민의힘은 2.0%p 상승한 38.8%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0.4%p 떨어진 3.4%, 무당층은 2.2%p 하락한 10.1%로 나타났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화물연대 등 노동계 투쟁에 대한 원칙적인 대응, 도어스테핑 중단으로 인한 불필요한 논란 소멸, 민주당 김의겸·장경태 의원에 이은 더탐사 보도 논란 등을 상승 요인으로 꼽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 전문위원은 "경제위기 상황에서 윤 대통령의 업무개시명령 등 원칙적인 대응이 긍정평가 상승의 모멘텀으로 작동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리얼미터의 이번 조사는 무선 97%·유선 3% 자동응답전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