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정문성·이상이·정소민·김유정 등 출연

내년 1월 28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서 한국 초연 개막

입력 2022-12-05 09:23 수정 2023-01-26 00:12

▲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캐스트.ⓒ쇼노트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가 예술의전당 전관 개관 30주년 기념 공연으로 2023년 1월 28일 CJ토월극장에서 개막한다.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1998년 개봉한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이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사랑으로 탄생했다는 상상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영화는 1999년 제7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 등 7개 부분을 수상했다.

2014년 디즈니 시어트리컬 프로덕션과 '빌리 엘리어트', '네트워크', '로켓맨'을 쓴 영국의 대세 작가 리 홀에 의해 무대극으로 재탄생했다. 2014년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첫선을 보인 뒤 미국, 캐나다, 일본, 남아공 등 세계 각국으로 진출했다.

16세기 런던 뮤즈를 통해 잃어버린 예술적 영감과 재능을 되찾고 싶은 신예 작가 '윌 셰익스피어' 역에는 정문성·이상이·김성철이 이름을 올렸다. 정문성은 "가장 동경했던 작가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연극에서 셰익스피어를 연기하게 돼 정말 흥분되고 행복하다"며 각오를 다졌다.

부유한 상인의 딸로 당시 여성에게는 금기됐던 연극 배우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비올라 드 레셉스' 역에는 채수빈과 함께 정소민·김유정이 첫 연극 무대에 도전한다. 김유정은 "많은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이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캐스트.ⓒ쇼노트

정소민은 "언젠가는 꼭 연극 무대에 서고 싶었는데 좋아하는 영화였던 '셰익스피어 인 러브'로 꿈을 이루게 돼 감격스럽다. 자신의 꿈과 사랑을 위해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비올라를 만나게 돼 행복하다"고 말했다.

로즈 극장의 극장주 헨슬로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준 뒤 그 돈을 받기 위해 연극 제작에 참여하는 투자자 '페니맨' 역은 송영규와 임철형이 출연한다. 페니맨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셰익스피어의 연극을 제작하는 로즈 극장주 '헨슬로' 역은 오용이 캐스팅됐다.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무도회에 몰래 잠입한 로미오와 줄리엣의 첫 대면, 발코니에서의 사랑 고백과 침실 장면 등 '로미오와 줄리엣'의 상징적 순간들이 셰익스피어와 비올라의 이야기로 펼쳐진다. 햄릿이 오필리어에게 보낸 사랑시를 비롯해 셰익스피어의 유명한 사랑의 소네트 등이 등장한다.

이번 한국 프로덕션의 초연은 연극 '알앤제이',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등의 김동연 연출이 맡는다. 창작진으로 박상봉 무대 디자이너, 최보윤 조명 디자이너, 김혜지 소품디자이너, 도연 의상 디자이너 등이 참여한다.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오는 16일 인터파크, 멜론티켓, 쇼노트 홈페이지에서 1차 티켓 오픈이 진행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