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BS, 권영길 인터뷰는 톱뉴스… '한동훈 주거침입' 논란은 뒷전"

언론노조 창립기념…'언론노련 초대위원장' 인터뷰알고보니 前 언론노조 KBS본부장이 인터뷰어 맡아최대 이슈 '한동훈 주거침입' 기사, '우선 순위' 밀려

입력 2022-11-29 16:39 수정 2022-11-29 19:37

▲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가 지난 7월 23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고(故) 노회찬 의원 4주기 추모제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6일 KBS가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창립 34주년을 맞아 언론노조의 전신인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에서 1·2·3대 위원장을 지낸 권영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초대 위원장을 단독 인터뷰하고 이를 KBS 네이버 포털의 '톱뉴스'로 게재하면서도 정작 당일 최대 이슈였던 '더탐사'의 법무부 장관 주거침입 관련 기사는 메인에 띄우지 않는 등 정치적 편향성을 보였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공정미디어소위는 29일 'KBS, 이젠 디지털 뉴스로 편파보도 나서나'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지난 26일 KBS 디지털 뉴스가 KBS 네이버 포털 톱뉴스로 올린 기사는 △현 정부에 대한 평가 △북핵 문제 △이태원 참사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한 권 전 위원장의 '일방적 견해'로 점철돼 있었다"며 "내용과 구성 역시 다분히 편파적이었다"고 비판했다.

미디어소위는 "우선 인터뷰를 진행한 A기자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의 전 본부장이었다"며 "민주노총 전 KBS본부장이 민주노총 전 위원장을 인터뷰한 것"이라고 밝혔다.

"소위 '좌파 언론'이라 알려진 민영 매체도 민망해할 인터뷰를 공영방송 KBS가 버젓이 네이버 메인으로 올린 것"이라고 비판한 미디어소위는 "KBS가 민주노총의 선전·선동 매체로 전락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개탄했다.

미디어소위는 "KBS는 또 같은 날 배우 문소리 씨가 시상식에서 이태원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한 내용의 기사를 이미지와 더불어 톱으로 배치했다"며 "반면 어찌된 일인지 이보다 더 심각하게 다뤄져야 할 '더탐사'의 한동훈 장관 자택 무단침입 사태에 대해서는 외면하는 양상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는 KBS 네이버 포털에 올라오지 않았다"며 "인터넷 홈페이지 사회면에 연합뉴스 기사를 전재한 '성의 없는 보도' 한 건을 올렸을 뿐"이라고 비꼰 미디어소위는 "이것이 민주노총 언론노조가 장악한 KBS가 디지털 뉴스까지 이용해 공영방송을 사유화한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KBS는 국민의 방송이지, 민주노총의 방송이 아니"라며 "제발 공영방송 본연의 자세로 돌아오길 바란다"는 당부의 말로 성명을 마무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