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뇌물 의혹' 노웅래, 법원에 준항고… "검찰 압수수색 취소해 달라"

檢, 지난 16·18일 자택 등 압수수색… 노웅래, 서울중앙지법에 준항고 제출노 의원 측 "피의사실과 무관… 'k-뉴딜'·'탄소중립' 검색해 자료 압수"검찰, 회계 담당 전직 비서 소환… 前보좌진 등도 불러 조사 예정

입력 2022-11-29 11:32 수정 2022-11-29 15:58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뇌물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의 압수수색영장 집행을 취소해 달라는 준항고를 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노 의원은 28일 오후 검찰이 자신의 자택과 국회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집행한 압수수색이 위법하다며 서울중앙지법에 준항고를 냈다. 준항고는 수사기관이 한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피의자 측이 취할 수 있는 불복 절차다.

노 의원 측은 "검찰이 지난 16일 1차 압수수색 당시 국회 PC에서 피의사실과 상관없는 'K-뉴딜' '탄소중립' 등 키워드를 검색해 자료를 압수했다"며 "문재인정권을 표적으로 한 정치보복 수사"라고 주장했다. 또 자택에서 압수 대상이 아닌 현금다발이 발견되자 봉인 조치를 한 뒤 추가 영장을 받아 압수해 간 것도 문제라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2020년 2∼11월 21대 국회의원선거 비용 등 명목으로 사업가 박모 씨 측으로부터 총 6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알선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는다.

사업가 박씨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구속 기소)에게 청탁 알선 대가와 정치자금 명목으로 9억4000만원을 제공했다는 인물이다.

검찰은 노웅래의원실에서 일한 전직 비서 A씨(회계업무 담당)를 대상으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업가 박씨가 노 의원에게 현금을 전달했다가 돈을 돌려받았다고 주장하는 만큼 객관적 회계자료와 그의 주장이 일치하는지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향후 검찰은 A씨 외에 노웅래의원실에서 근무한 보좌진 등을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