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푸틴 “우크라에 무기 제공하면 한·러관계 파탄”… 尹 “인도·평화적 지원만 했다”

푸틴, 러시아 전문가모임 ‘발다이클럽’ 회의 참석해… '한국' 공개지목 "韓, 우크라에 무기 제공 결정한 것 안다… 우리가 대북협조 재개하면 어쩔 거냐”尹대통령 "우크라에 인도적·평화적 지원만… 무기 제공한 적 없다” 반박

입력 2022-10-28 14:02 수정 2022-10-28 15:24

▲ 27일(현지시간) 세계 러시아 전문가 모임 '발다이 클럽' 회의에서 연설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뉴시스 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 제공을 결정한 것으로 안다”며 “그렇게 되면 우리(한러) 관계를 파탄낼 것”이라고 위협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인도적, 평화적 지원만 했다”고 반박했다.

푸틴 “韓, 우크라에 무기·탄약 제공하면 관계 파탄낼 것”

러시아 타스통신·스푸트니크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세계 러시아 전문가 모임인 ‘발다이클럽’ 회의에 참석해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탄약을 제공하기로 결정한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렇게 하면 우리(한러) 관계를 파탄낼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만약 북한과 다시 협조한다면 한국은 어떤 반응을 할 것이냐? 그것을 반길 것이냐”며 “이 점을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선일보는 푸틴 대통령의 이날 발언을 두고 “미국과 비핵화 관련 합의에 거의 도달했지만, 미국이 태도를 바꾸고 제재를 가했다”는 북한 측의 비난이 나온 뒤 있었다고 지적했다.

尹대통령 “우크라에 살상무기 공급 안 했다… 모든 나라와 잘 지낼 것”

푸틴 대통령의 위협성 발언이 전해지자 윤 대통령은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탄약 등을 제공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윤 대통령은 28일 오전 출근길 문답에서 푸틴 대통령의 발언에 따른 질문이 나오자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평화적 지원을 국제사회와 연계해서 해왔을 뿐 살상무기를 공급한 사실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 부분(우크라이나 지원)은 어디까지나 우리 주권의 문제”라며 “우리는 러시아를 포함한 세계 모든 나라들과 평화적이고 좋은 관계를 유지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韓, 우크라에 무기 지원” 주장, 외신서 제기

푸틴 대통령의 주장과 달리 우리나라는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하지 않았다. 지원 품목은 이스라엘과 마찬가지로 방탄 헬멧과 모포, 천막 등 비전투용 물자와 의료용 물자에 한했다.

우리나라가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탄약을 지원할 것이라는 주장은 외신이 제기했다. 지난 9월30일 체코 일간지 ‘MF DNES’는 “한국이 체코를 통해 우크라이나에 29억 달러(약 1조1160억원) 상당의 무기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체코 방산업체가 한국기업 LIG가 생산한 휴대용 지대공미사일 ‘신궁’을 사들여 우크라이나에 줄 것”이라며 “구매 비용은 미국이 지불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푸틴 대통령은 중국과 관련 “양국관계가 전례 없이 개방된 상태로 효율적”이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가까운 친구’라 칭했다. 그러면서 중국·인도·북한 등과 협력을 강조하며 세계질서 재편을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