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문재인은 김일성주의자, 총살감"… 김문수 경사노위원장, 강제퇴장 후에도 '소신'

"文, 김여정 앞에서 '신영복 존경' 밝혔는데… 신영복은 김일성 돈·무기 받은 전과자""신영복 사상 존경한다는 건 김일성주의자… 그 밑에서 아주 악몽 같은 5년을 보냈다""지금도 문재인은 총살감이라고 생각" 입장 재천명… 민주당 "모욕" 검찰에 고발키로

입력 2022-10-13 15:06 수정 2022-10-13 15:26

▲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경사노위·중앙노동위원회·최저임금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김일성주의자라고 지칭해 1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퇴장 당한 후에도 "문재인 전 대통령은 총살감이고 김일성주의자"라는 견해를 고수했다.

김 위원장은 13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 인터뷰에서 "신영복의 사상을 따른다는 것은 김일성주의자"라고 주장했다.

“신영복 사상이라는 것은 김일성 사상"이라고 단정한 김 위원장은 "신영복 선생과 공범이었던 통일혁명당 세 명은 사형됐고, 신영복 선생은 무기징역을 받고 20년20일을 감옥에서 살았지만 본인이 전향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당시 세계 100여 개국 정상, 북한의 김영남과 김여정을 앞에 두고 내가 가장 존경하는 한국의 사상가는 신영복이라고 공개적으로 전 세계에 말했다. 그래서 김일성주의자가 맞다"고 강조했다.

고(故) 신영복 전 성공회대 교수는 북한 연계 지하당 조직인 통일혁명당 사건에 연루돼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간첩 전과자로, 대표적인 국가보안법 위반사범이다.

"신영복 선생을 존경하는 사람은 다 김일성주의자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김 위원장은 "김일성으로부터 무기도 받고 돈도 받은 신영복 선생의 사상은 김일성 사상"이라며 "신영복 선생의 사상을 존경한다고 특정하면 (김일성주의자다)"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진행자가 "그러면 김일성주의자 밑에서 우리가 5년 동안 우리 국민들이 살았다고 보는 것이냐"고 묻자 김 위원장은 "저는 아주 악몽 같은 5년을 보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2019년 자유한국당 주최 토론회에서 "문재인은 총살감"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바 있는데, 진행자가 이에 따른 김 위원장의 현재 견해를 묻자 "지금도 그렇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22년형, 이명박 대통령은 17년형을 (선고)했지 않으냐"며 "이것은 너무 심하다. 그런 식으로 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은 훨씬 더 심하게 형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총살감'이라고 주장한 근거로는 "객관적 근거가 많이 있다"면서 "총살감, 이런 것은 우리나라에 총살 제도가 없지 않나. 그것은 군법 외에는 없다. 그런 것은 광장에서 사람들이 흥분해서 이야기하다 보면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경우가 있지만, 박근혜 대통령 22년형, 이명박 대통령 17년형, 국정원장 4명을 다 감옥에 보낸 문재인 대통령은 아마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환노위 국감에서도 "문 전 대통령이 신영복 선생을 가장 존경하는 사상가라(고 말한다)면 김일성주의자"라고 말했다. 

이에 여야 간 설전이 이어졌고, 전해철 환노위원장은 국감을 중지한 후 여야 간사 간 합의를 통해 김 위원장을 퇴장시켰다. 

이와 관련, 환노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경사노위는 노·사·정이 신뢰와 협조를 바탕으로 고용노동정책 등을 심의, 협의함으로써 사회 양극화를 해소하고 사회통합을 도모하는 곳인데, 막말 극우 유튜버를 위원장으로 앉혀도 되는 곳이냐"며 "김 위원장은 자진사퇴하고 윤석열 대통령은 인사참사에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김 위원장의 전날 발언과 관련해서는 "국회의원 모독을 넘어서 국회 증언감정법이 규정한 모욕적인 언행으로 국회의 권위를 훼손한 행태"라며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