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송강호·예지원, '에투알 뒤 시네마'상 수상… 한·프 영화 교류 공

송강호 "영화의 아름다움 심어준 프랑스에 감사"예지원 "송강호 선배와 함께 수상해 더욱 기뻐"

입력 2022-10-11 13:39 수정 2022-10-11 13:39

지난 8일 파라다이스호텔부산에서 한국과 프랑스 영화인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린 '프랑스의 밤(French Night)'에서 배우 송강호와 예지원이 '에뜨왈 뒤 시네마(Étoile du Cinéma)'상을 받았다. '프랑스의 밤'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양국 영화인들이 연례행사로 개최하고 있는 문화 교류 행사다. 이번 '프랑스의 밤'은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열렸다.  

프랑스의 밤을 찾은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제가 영화의 역사에서 좋아하는 세 명의 감독이 있다"며 일본의 오즈 야스지로 감독, 미국의 존 포드 감독, 프랑스의 장 르느와르 감독을 차례로 거론했다.

그러면서 "장 르느와르 감독이 자서전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전한 허 위원장은 "나는 프랑스의 국민이기 보다 차라리 영화 매체의 시민이고 싶다. 여기 계신 모든 영화인들과 그의 말을 함께 나누고 싶다"는 말로 인사말의 문을 열었다.

이어 무대에 오른 다니엘라 엘스너 유니프랑스 국장은 "기차를 타고 '부산행'이라는 영화를 떠올리면서 부산에 왔다"며 "부산국제영화제에 오게 돼 너무 기쁘다. 이 자리를 빌어 부산국제영화제와 주한프랑스대사관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한국의 관객들에게 감사드리고, 프랑스 영화를 위해서 노력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시네마 만세'라고 외치고 싶다"고 말했다.

유니프랑스와 함께 '프랑스의 밤' 메인 호스트를 맡은 주한프랑스대사관 줄리앙 카츠 수석참사관은 "주한프랑스대사관은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전통을 같이 해 온 '프랑스의 밤'을 이렇게 많은 분들을 모시고 개최할 수 있게 돼 너무 기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먼저 고인이 되신 장 뤽 고다르 감독님을 추모하면서 오늘의 행사를 시작하고자 한다"고 밝힌 카츠 참사관은 "누벨바그의 선구자이자 우리 시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영화인이라고 생각한다. 역사의 한 장이 이제 넘어갔다고 생각하지만, 그분이 만든 역사는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장 뤽 고다르 감독님께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얼마 전 타계한 장 뤽 고다르 감독을 기렸다.

그는 이어 "한국과 프랑스 영화인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전 세계 영화인들을 아낌없이 지원해주는 유니프랑스에도 감사하다. 한국의 영화진흥위원회와 프랑스의 CNC에도 감사드린다"며 "칸영화제에서 있었던 다양하고 역동적인 만남들이 부산에까지 이어지고 있다. 주한프랑스대사관은 이런 끊임없는 교류가 멋진 프로젝트로 이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한국과 프랑스의 영화는 오랜 기간 동안 서로 존중하고 서로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다. 오늘 이 자리를 빌어 한국영화의 우수성과 다양성을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서 애쓰고 있는 많은 한국영화인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싶다"고 환영사를 마무리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세르주 투비아나 유니프랑스 회장은 송강호를 호명한 뒤 그의 필모그래피를 소개하면서 '에뜨왈 뒤 시네마'상을 수여했다.

송강호는 "스무 살 때 안국동의 프랑스문화원에서 영화를 본 기억이 난다. 그때가  영화입문의 첫걸음이었다"며 "36년이 지난 후에 프랑스로부터 이 상을 받게 돼 너무 감개무량하고, 감사하고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의 아름다움을 심어주고 한걸음 한걸음 영화의 길을 걸어가게 해준 프랑스에 감사하고, 지금처럼 앞으로도 천천히, 묵묵히 걸어가겠다. 오늘 이상이 큰 힘이 될 것 같다. 대단히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송강호에 이어 '에뜨왈 뒤 시네마' 수상자로 호명된 예지원은 "이렇게 훌륭한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프랑스와 저 사이에는 정말 많은 일이 있다. 이는 저의 운명이라고 생각한다. 송강호 선배에게도 감사하다. 송강호 선배와 함께 이 상을 받아서 더욱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예지원은 이날 수상 소감을 불어로 전달해 자리에 함께 한 영화인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사진 제공 = 주한프랑스대사관]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