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동훈이 이재명 대선 경쟁자?… '한동훈 탄핵론'으로 한동훈 띄워 주는 개딸

"한동훈, 대권 경쟁자 이재명 멸문지화"…'명빠' 커뮤니티서 한동훈 탄핵 촉구민주당 "탄핵 검토하지 않아" 일축… 당 일각서는 "자칫하다 역풍" 우려도

입력 2022-09-30 14:08 수정 2022-09-30 15:46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며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뉴데일리(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이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을 단독처리한 가운데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열혈 지지층인 '개딸(개혁의딸)'들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탄핵론을 띄우는 모습이다.

30일 이 대표의 팬카페 '재명이네마을'에는 '이제 한동훈 탄핵 시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대표 지지자로 추정되는 글쓴이는 "민생도 중요하다"며 "그러나 먼저 해야 할 일이 한동훈 탄핵"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같은 날 "역풍 소리 좀 그만해. 박진도 역풍 분다더니 바람 한 점 없음"이라며 "한동훈 빨리 탄핵해야 돼"라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민주당이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단독처리한 29일에도 재명이네마을에는 "한동훈 법무부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 두 장관의 탄핵은 유효한 건가? 민주당은 답해야지?" 등 한 장관 탄핵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민주당 당원들이 모인 또 다른 인터넷 카페에는 "지금 우리가 집중해야 할 것은 한동훈 탄핵"이라며 "지금 한동훈은 정치를 이미 시작했고 대선 경쟁자 이재명을 무슨 일이 있어도 멸문지화시킬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글의 작성자는 "여의도 국회의원들한테 잘 보이는 스팟들에 (한동훈 탄핵을 촉구하는) 현수막 3개 설치하려고 한다"며 현수막 설치 모금에 동참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 대표의 열혈 지지자들이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기소된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법무부 수장을 압박하는 모양새다.

일찍이 민주당 내에서도 '한동훈 탄핵론'이 거론됐다. 지난 전당대회 직후 민주당 신임 지도부는 제일 먼저 탄핵 카드를 꺼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당시 "탄핵은 민주당이 검토하고 있는 여러 사안들 중의 하나"라고 했고, 서영교 최고위원은 "탄핵을 하지 못한다면 국회도 무능하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당 일각에서는 탄핵에 따른 역풍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이 같은 탄핵론에 "최악의 카드"라며 "한 장관을 제2의 윤석열 대통령으로, 소통령으로 키워 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후 민주당은 한 장관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한 장관이 헌법재판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 입법 관련 권한쟁의심판 공개변론에서 한 발언이 허위사실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한 장관 탄핵이 당장 추진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이날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법무부의 검찰청법 시행령 개정의 위법성 입증에 집중하고 있다"며 "그 이전에 탄핵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국무위원 탄핵 소추는 국회 재적의원의 3분의 1 이상 발의가 필요하다. 의결은 재적의원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한다. 민주당은 전체 300석의 국회 의석 중 169석을 차지하고 있어 단독처리가 가능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