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돈스파이크, 필로폰 1000회 투약분 소지 '덜미'… "죗값 달게 받겠다"

경찰, 마약 혐의로 작곡가 돈스파이크 체포"마약 투약 인정… 다 제 잘못이다" 혐의 시인

입력 2022-09-28 18:44 수정 2022-09-28 18:44

▲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돈스파이크(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유명 작곡가 겸 사업가인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 모 호텔에서 돈스파이크를 체포한 서울 노원경찰서는 현장에서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했다.

통상 필로폰 1회 투약량이 0.03~0.05g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30g은 약 1000회분에 해당하고, 시가로는 1억원 상당이라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마약 투약 간이 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확인한 경찰은 지난 27일 밤 돈스파이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다른 마약 피의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강남 일대에서 지인들과 호텔을 빌려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 제 잘못… 최근에 마약 접해"

이와 관련, 돈스파이크의 변호인은 28일 낮 12시 50분쯤 서울북부지법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일부 언론이 돈스파이크가 호텔에서 여러 명과 함께 있다가 같이 검거된 것으로 보도했으나 사실이 아니"라며 "검거 당시 돈스파이크는 호텔에 혼자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날 오전 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돈스파이크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인정한다"고 답했다.

이어 "심려를 끼쳐 정말 죄송하다"며 "다 제 잘못이니 조사에 성실히 임해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또 "언제부터 마약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최근"이라고 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