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수소 제거 장치, 너무 빨리 수소 제거해서 문제?… 文 원안위원들, 신한울 1호기 '생트집'

文정부 때 뽑힌 '탈원전 찬성파' 위원들, 회의 때마다 발목"실험 더 해야" "보고서 진지하지 않아"… 트집성 주장 남발

입력 2022-09-23 13:33 수정 2022-09-23 17:49

▲ 신한울 1,2호기 ⓒ한울본부 제공

신한울 원전 1호기가 상업운영을 두 달여 앞둔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 일부 위원이 지난 15일 회의에서 '안전을 믿을 수 없다'는 이유로 제동을 건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김영식의원실에 따르면, 원안위 회의에 참석한 일부 '탈원전 찬성파' 위원이 '신한울 1호기 운영 허가조건 사항'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피동수소재결합기(PAR)의 안전성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PAR는 원전 내부의 수소를 제거하는 장치로, 원자력연구원은 신한울 원전 1호기 운영을 위해 세 차례 실험 과정을 거쳐 PAR가 안전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원안위 회의에 참석한 A위원은 그러나 원자력연구원 실험 결과를 언급하며 "수소 농도가 4%일 때 안전 기준치를 충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8%일 때도 안전한지 결과를 봐야겠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농도에서 수소 제거 성능은 확인됐지만 고농도에서의 수소 제거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원자력연구원 관계자는 "8% 농도에서는 순식간에 수소가 다 제거돼 실험 자체 진행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저농도 실험에서는 수소가 천천히 제거되지만, 고농도에서는 PAR가 수소를 한꺼번에 제거해 측정이 어렵다는 것이 원자력연구원의 설명이다. 

A위원을 비롯한 '탈원전 찬성파' 위원들은 그러나 수소 제거가 목적인 장치가 한꺼번에 수소를 제거해버린다는 이유로 '쓸 수 없다'는 억지 논리를 펼치고 있는 것이다.

신한울 원전 1호기는 당초 계획대로라면 이미 가동 중이어야 한다. 2017년 4월 상업운전할 예정이었던 신한울 원전  1호기는 문재인정부의 '탈원전정책'과 경주 지진에 따른 안전성 평가 등과 맞물려 운영이 늦어졌다. 

신한울 원전 1호기는 2020년 4월에야 완공됐지만, 원안위 측의 무리한 요구로 즉시 가동되지 못하고 지난해 7월에야 조건부 시운전만 허가됐다.

당시 원안위 측은 '북한의 장사정포 공격' '비행기 충돌 위험' 등에 노출돼 있다며 이 같은 위험성을 줄이라는 요구를 한 바 있다.

이 요구를 한 B위원은 지난 15일 원안위 회의에서도 "보고서가 진지하게 쓰여 있지 않은 것 같다"며 원전 가동에 부정적 견해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B위원은 원자력연구원의 보고서에서 'AICC'라는 용어가 나오자 해당 용어의 뜻을 물었다. 원자력연구원 측의 답변을 들은 B위원은 "괄호 쳐 놓고 한글로 '단열 등체적 완전연소'라고 쓰여 있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따져물었다. 용어 설명이 제대로 돼 있지 않았다는 것이 B위원이 보고서의 진정성을 지적한 이유였다.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정부에서 탈원전을 폐기했지만, 여전히 원안위 일부 위원들이 이념을 앞세워 탈원전을 주장하고 있다"면서 "최근 한전의 적자폭이 커지면서 국민이 부담해야 할 전기료가 폭증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가장 저렴하게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원전의 상업가동이 연기된다면 그 피해는 결국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원전 정상화를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