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XX는 미국 의회가 아니라 우리 국회, 야당을 지칭"… 논란 더 키운 대통령실

"바이든 쪽팔려서" 尹 발언에… "다시 들어봐 주시라, '날리면'이다" "이XX'는 우리 국회를 향해 했다는 뜻인가" 기자 질문에… "그렇다""말실수 인정하고 사과하면 될 일을… 비속어 해명이 논란 더 키워"

입력 2022-09-23 10:16 수정 2022-09-23 16:01

▲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지난 2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퀘어호텔 내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욕설 논란으로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대통령실이 내놓은 해명이 문제를 더 키운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22일 오전(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한국 기자단 프레스센터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의 욕설 논란과 관련 "여기(그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회의장을 나오며 비속어를 사용하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에 휩싸였다.

영상 속 윤 대통령의 발언은 복수 언론매체를 통해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 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로 보도됐다.

그러나 김 수석은 이와 관련 "다시 한번 들어봐 주시라. '국회에서 승인 안 해 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며 "또 윤 대통령 발언에 이은 '우리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박진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 있지도 않다"고 주장했다.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고 개탄한 김 수석은 "순방외교는 상대국과 국익을 위해 총칼 없는 전쟁터인데, 한 발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은 "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수용하지만, 대통령의 외교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쭙고 싶다. 우리에게 국가란 무엇인가"라고 반문한 김 수석은 "정파의 이익을 위해서 국익을 희생시킬 수는 없다. 누구보다 국민이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수석의 주장대로라면 윤 대통령은 당시 "국회에서 이XX들 승인 안 해 주고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한 것이 된다.

이에 취재진과 질의응답에서 김 수석은 '어제 (윤 대통령의) 발언은 우리 국회를 향해 했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또 김 수석은 "바이든이라고 말할 이유가 없다. 미국은 현재의 민주당이 국회 여당이기 때문에 약속했던 60억 달러를 공여하는 데서 문제가 생길 수 없는 것"이라며 "논리상으로나 상황상으로나 바이든이라 칭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많은 기자들이 다 들었는데 아무리 들어도 바이든이었다'는 취재진의 지적에도 김 수석은 "충분하게 검토작업을 거친 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짜깁기와 왜곡이라는 발언이 누구를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언론에 말씀을 드리는 것이 아니다"라며 "컨텍스트를 보면 충분히 이 안에 진영싸움이 얼마나 있는지 알게 되는 것"이라고 에둘렀다.

다만 우리 국회를 향해 '이XX'라고 표현한 것 자체도 문제의 소지가 있어 보인다. 이 같은 지적에 김 수석은 "개인적으로 오가는 거친 표현에 대해 느끼시는 국민 우려는 잘 듣고 알고 있다"며 "이 사안에 대해서 어제 여러 번 검토하고 말씀 드릴 수 있는 확신이 섰기 때문에 오늘 한 것"이라고 답했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에게 직접 확인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제가 대통령실의 홍보수석"이라는 원론적 답변으로 갈음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의 이 같은 해명에도 논란은 쉽게 진화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이XX'가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 야당을 지칭한 것이라는 취지의 해명이 나오자 더불어민주당은 일제히 반발했다. 

민주당에서는 "그냥 신속하고 진지하게 사과할 일을 키우고 있다"며 "저런 해명은 더 큰 문제다.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 야당에 욕설을 하다니. 그것은 국민을 향해 욕하는 것"(김용민 의원)이라는 등의 비판이 나왔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대통령실이 차라리 솔직하게 인정하고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면 일이 이렇게까지 커지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말도 나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