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주호영 비대위장, 혁신위 갈등 일단 봉합… '공천 룰' 불씨는 여전

주호영, 최재형 혁신위원장 만나 "혁신위 활동 지원" 약속최재형 "이준석 안 만나" 거리… "안철수에게도 잘 설명했다"혁신위, 공직후보자 기초자격평가(PPAT) 보완·확대 논의공천 룰 수정 요구할 경우엔… 의원들 집단반발 가능성

입력 2022-08-19 14:32 수정 2022-08-19 15:31

▲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종현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존폐를 두고 논란에 휩싸인 혁신위원회의 활동 지원을 약속했다.

당내에서 이준석 전 대표가 띄운 혁신위 무용론이 나오자 최재형 혁신위원장을 만나 혁신안에 관한 의견 등을 공유하며 힘을 실은 것이다. 다만 혁신위가 공천 룰 등을 손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또다시 현역의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주 비대위원장도 이런 우려를 전달했고, 최 혁신위원장은 이 전 대표와 연관성에 선을 그으며 활동의 정당성 확보에 나섰다.

與 지도부, 존폐 논란 혁신위 갈등 일단 봉합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 혁신위원장을 만나 혁신위 활동 경과를 보고받고 향후 활동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혁신위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회동 직후 "당은 늘 필요한 부분을 혁신하고 개혁해야 한다"며 "비대위가 아닌 정상 지도부가 있더라도 지도부 자체에서 혁신문제를 직접 다루기에는 적절하지 않아 혁신위에서 정리되고 걸러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혁신위는 지난 6·1지방선거 직후 이 전 대표가 정당개혁 강화 등을 내걸고 발족시킨 당내 기구다. 그러나 이 전 대표가 성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으로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고, 지도체제마저 비대위로 전환되며 당 대표직을 잃자 실효성이 없어졌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차기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최근 "비대위와 혁신위가 같이 존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혁신위 해체를 주장했다.

그러나 주 비대위원장이 혁신위 활동에 힘을 실으며 논란은 일단 봉합되는 수순이다. 주 비대위원장은 오는 22일 혁신위 전체회의에도 참석해 '1호 혁신안'을 발표할 예정인 혁신위원들을 격려하기로 했다.

최 혁신위원장도 전날 안 의원과 만나 혁신위 관련 오해를 풀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 혁신위원장은 "안 의원이 어제 오후 저희 방에 찾아오셔서 충분히 얘기를 나눴다"며 "비대위가 혁신위의 안을 일부 수용하지 않을 경우 당내 갈등으로 비칠까 우려하신 것 같다"고 전했다.

최 혁신위원장은 이어 "혁신안이 비대위에서 수용되지 않아도 갈등으로 비칠 우려가 없고 충분히 소통하며 그런 우려가 없도록 하겠다고 설명드렸다"며 "안 의원도 충분히 이해해 더는 혁신위 해체 논란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공천 룰 두고 혁신위와 갈등 또 터질 수도
 
혁신위 존폐문제가 일단락됐다고 하지만, 혁신위가 공천 시스템 개혁을 내세우며 룰 수정에 나설 경우 현역의원들의 집단반발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총선 등 굵직한 선거마다 당 자체 공천관리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다루는 사안을 이 전 대표가 띄운 기구에서 논의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혁신위는 올해 12월까지 활동을 목표로 공직후보자 기초자격평가(PPAT)를 보완·확대하는 안 등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혁신위에서도 이 같은 우려를 인식하며 조심스러운 견해를 내비쳤다. 주 비대위원장은 "혁신위 안건 중 비교적 쉽게 합의할 수 있는 것이 있을 테고 논쟁적 안건도 있을 것"이라며 "논쟁적인 것은 다듬어 2단계 정도로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제 의견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논쟁적 안건'이 공천에 관한 것이냐는 물음에 주 비대위원장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며 "제도를 바꾸는 것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기에 혁신 과제 중 논쟁적일 수 있는 것을 미리 꺼내면 혁신위 활동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제 조언이 있었다"고 답했다.

최 혁신위원장은 일각에서 혁신위 관련 지적이 '이준석 지우기' 아니냐는 것과 관련 "이준석 전 대표, 지울 것도 없다"며 "이 전 대표가 혁신위 안을 꺼낸 것은 맞지만 최고위원들이 만장일치로 출발에 동의해 줘 혁신위가 '이준석 전 대표 혁신위'라는 것에 대해서는 그런 말이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일축했다.

이 전 대표와 만남 여부와 관련해서는 "언젠가 만날 생각은 있지만 아직 만나지 않았다"며 "여러 오해를 불러일으킬까 봐 조심스럽기는 하지만, 책을 쓸 정도로 많은 생각을 가진 것 같아 저희가 그런 의견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