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준석 "당 대표 내부총질 표현 한심"… 尹대통령 또 비판

벼랑끝 이준석, 연일 尹 겨냥 "한심" "자기모순" 비판"바보들의 합창… 윤핵관, 위기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오늘 비상 상황 표결?… '어쨌든' 비상이라는 코미디 목격"

입력 2022-08-05 10:22 수정 2022-08-05 11:11

▲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로 체제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복귀 가능성이 희미해지자 연일 비판의 수위 높이고 있다.

이 대표는 5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을 아무리 공격하고 내부총질 한다고 지적해도 부질없는 이유는 수많은 자기모순 속에서 이 판을 끌고 나가기 있기 때문"이라며 "내부총질이라는 인식도 한심하다"고 개탄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당 대표가 말하는 것이 정론이고, 그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이 보통 반기를 드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문자메시지에서 자신을 향해 '내부총질만 하던 당 대표'라고 표현한 점을 직격한 것이다.

"당대표가 내부총질 한다는 문장 자체가 '형용모순'이다. '사장이 직원의 지시에 불응한다' 뭐 이런 거 비슷한 것"이라고 비유한 이 대표는 "그 형용모순을 받아들이는 순간 나머지 사람들이 당에 대해 하는 말은 모기소리 이하로 격하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계속 하락하는 당 지지율을 언급하며 "세대포위론을 대체할 전략이랍시고 모든 세대에게 미움 받는 당을 만들려는 바보들의 합창"이라고 질타했다.

이 대표는 특히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겨냥해 "지지율의 위기의 핵심이 뭔지 국민은 모두 다 안다. 윤핵관의 핵심이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라며 "2017년 대통령선거에서 3명의 후보를 밀었던 삼성가노(三姓家奴)아닌가.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거다. 그런 사람이 대중 앞에는 나서지 못하면서 영달을 누리고자 하니 모든 무리수가 나오는 것"이라고 비아냥댔다.

'삼성가노'는 '세 개의 성을 가진 종놈'이라는 뜻으로 소설 <삼국지>에서 장비가 정원·동탁 등 양아버지를 여럿 섬긴 여포를 비난하여 사용한 말이다. 즉 '근본이 없는 사람'을 뜻하는데, 윤핵관으로 여겨지는 인물이 2017년 대선에서 세 명의 후보를 지지한 것을 비판한 것을 꼬집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오늘 그래서 당이 비상 상황인지 표결한다는데, 결국 현재 당의 최고위 구성원은 누구냐"며 "비상이라고 하면 직무대행인 원내대표는 사퇴했냐, 최고위원은 몇 명이 사퇴한 상태냐. 어쨌든 비상이라는 코미디를 오늘 목격하게 됐다"고 질타했다. 

그동안 '그 섬'이라 지칭하며 여의도 국회를 겨냥한 비판을 이어가던 이 대표는 최근 비판의 대상을 바꿔 윤 대통령을 직접 저격하기 시작했다.

4일에도 이 대표는 "전 정권에서 지명된 장관 중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느냐"는 발언은 "나와서는 안 되는 발언이었다"고 비판했다.

지난 3일에는 "'용피셜'하게 우리 당은 비상 상태가 아니다"라며 "내부총질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참 달라졌고 참 잘하는 당 아닌가. 계속 이렇게 해야 한다"고 적었는데, '용피셜'은 '용산'과 '오피셜'의 합성어로, 용산 대통령실을 직접 저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이 대표가 자신의 복귀가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연일 윤 대통령 비난에 나섰다.

이에 이 대표가 대통령과 전면전을 선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