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시, '문화공간, 서울역사이야기' 수강생 대모집

3일부터 수강생 100명 모집… '근현대 서울 문화공간' 주제이달 26일~12월 16일 진행… 매주 금요일 2시간씩 총 15개 강의

입력 2022-08-03 16:02 수정 2022-08-03 16:02

▲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탑골공원. ⓒ정상윤 기자

서울시가 '근현대 서울 문화공간'을 주제로 한 강좌를 개설한다. 잘 알려지지 않은 서울 문화공간의 역사와 의미를 알아보자는 취지다. 100명의 수강생을 3일부터 모집한다. 

서울역사편찬원은 '문화공간, 서울역사이야기' 라는 제목으로 하반기 역사 강좌를 개설, 이달 26일부터 12월 16일까지 매주 금요일 두 시간씩 두 개 반을 운영해 총 15개 강의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다양한 문화공간, 새로운 역사‧의미 주목

서울역사강좌는 서울시민의 역사교육과 역사문화 향유의 폭을 넓히고자 2004년부터 개설돼 매년 상‧하반기 운영되는 무료강좌다. 

이번 강좌는 주제별로 문화공간의 개념에서부터 음악당‧다방‧극장‧영화관‧박물관‧도서관‧방송국‧백화점 등 근현대 새롭게 형성된 다양한 문화공간의 역사와 의미를 살펴보는 구성이다. 

예컨대 탑골공원이 서울 도심에 세워진 최초 근대식 공원인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이곳에서 최초로 서양음악 및 클래식 등이 연주됐다는 사실을 잘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더욱이 1908년 제실음악대 연주회 마지막 곡인 '대한제국 애국가'가 울려 퍼진 곳 역시 탑골공원이다.

또 단성사가 1907년에 설립된 '한국 최초 상설 영화관'이자 1919년 최초의 한국 영화 '의리적 구토'를 개봉한 장소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가장 오래된 영화관'으로서 2016년까지 110년간 긴 세월을 거쳐 한국 영화의 역사를 대중에 알리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강좌는 서울역사편찬원 강의실에서 대면 수업으로 진행 예정이며,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상호 소통이 가능한 비대면 화상회의(zoom) 방식으로 전환될 수 있다고 시는 밝혔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이번 서울역사강좌가 서울의 각 문화공간에 담긴 역사와 흥미로운 이야기들로 서울시민들의 유익하고 즐거운 경험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