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주당 '정치보복 수사 대책위'라 쓰고… '이재명 실드 위원회'라 읽는다

위원장에 우상호, 위원엔 김영배·김의겸·김회재·임호선·최기상 민주당 내주 대책위 구성… "文정권 수사, 이재명 관련 대응책"국민의힘 "이재명 변호·방어하려고 위원회 구성… 여론 선동 획책"

입력 2022-07-01 16:06 수정 2022-07-01 16:53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과 이재명 의원. ⓒ강민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의원을 포함한 문재인정권을 향한 수사에 대응하기 위해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여권에서는 이 의원을 둘러싼 의혹 등에 따른 '수사 방탄'이 본격화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우상호 "정치보복 수사에 엄중 대응"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1일 국회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 후 "위원회는 다음주 월요일(4일) 1차 공개회의가 있을 것"이라며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 구성 방침을 전했다.

대책위는 "문재인정권에 대한 보복수사에 대응하고, 특히 인사나 정치에 대한 부분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신 대변인은 "지금까지의 보복수사 현황을 정리해 고소·고발까지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재명 의원에 관한 사항도 포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도 "누구누구를 떠나 정치보복수사라고 판단되는 것에 대해 엄중대응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대책위 위원장은 우 위원장이 맡는다. 부위원장에는 박균택 전 검사장이 위촉했다. 위원으로는 김영배·김의겸·김회재·임호선·최기상 의원이 포함됐다.

앞서 검찰은 문재인정부의 '산업통상자원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진행하며 '윗선' 규명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문재인청와대에서 행정관을 지낸 박상혁 민주당 의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검·경의 이재명 의원을 둘러싼 의혹 수사는 광범위하게 진행 중이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떠들썩했던 대장동·백현동 개발 의혹부터 배우자 김혜경 씨 법인카드 유용 의혹, 성남FC 후원금 의혹, 경기주택도시공사 합숙소 비선 캠프 의혹 등이다. 

이와 관련해 우 위원장은 "기획된 정치보복수사"라며 "유력 대선주자를 겨냥한 정치수사"라고 반발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정권에서 '적폐청산'이라는 이름하에 이뤄진 수사들을 거론하며 "내로남불"이라고 맞받아쳤다.  

與 "정치보복이 아니라 적폐청산"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대책위 구성이 "여론 선동 획책"이라고 강력비판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이날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정치보복이 아니라 적폐청산을 하는 것"이라며 "법은 절차와 원칙에 따라서 가는 건데 정치적인 방어체를 만들어 여론전을 시도하는 것이야말로 굉장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재명 의원을 직접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의혹이 가장 많은 분"이라며 "민주당이 수사를 정치화시켜 이재명 의원을 변호하고 방어하는 수단으로 위원회를 구성한 것은 너무나 잘못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상적인 검·경의 수사를 정치 프레임으로 몰아가는 것에 국민은 동의하지 않는다"며 "검·경 수사활동이 부당하다 싶으면 빨리 원을 구성해서 해당 상임위에서 다툴 문제"라고 부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