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미투운동' 서지현 검사 사의 표명… "모욕적 복귀 통보"

법무부 수원지검 복귀 통보에 사직서 제출서지현 "출장길에 짐 쌀 시간도 안 주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

입력 2022-05-17 10:40 수정 2022-05-17 10:40

▲ 작년 8월 12일 디지털성범죄 등 전문위원 위촉식에 참석한 서지현 검사. ⓒ연합뉴스

검찰 내 '미투운동'의 도화선이 됐던 서지현 검사가 법무부의 '원대복귀' 통보에 반발해 사의를 표명했다.

법무부는 17일 디지털성범죄 전담팀장으로 파견됐던 서 검사에게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 복귀를 통보했다. 서 검사는 이를 두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라고 공개비판하며 사의를 표했다.

서 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출장길에 17일자로 성남지청으로 출근하라는 통보를 받고 많은 생각들이 스쳤다"며 "이렇게 짐 쌀 시간도 안 주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를 하는 것의 의미가 명확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맡고 있던 TF팀 마무리가 안 됐고 자문위원은 3개월, 전문위원은 5개월이나 임기가 남았는데 하는 한가지 아쉬움만 있을 뿐"이라고 밝힌 서 검사는 "전 정권에서도 인사를 잘 받은 적은 없고, 끊임없는 나가라는 직설적 요구와 광기 어린 2차 가해에 무방비하게 노출돼온 터라 큰 서운함은 없다"고 그간 겪은 처우와 심경을 밝혔다.

이어 "많은 분의 도움으로 성범죄종합대책 Ver.1(버전1)이라도 만들어 놓고 나올 수 있으니, 검사로서 검찰청에서 세우지 못한 정의에 이렇게라도 조금이나마 다가갈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서 검사는 덧붙였다.

서 검사는 그러면서 "검사로 산 게 18년, 미투 이후 4년"이라고 자신의 검사생활에서 큰 계기가 된 미투운동을 언급한 후, "후련한 마음이 큰 걸 보니 되도록이면 의연하게 보이고 싶었지만 쉽지 않았나 보다. 그동안 감사했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공교롭게도 한동훈 법무부장관후보자의 임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뤄진 서 검사를 대상으로 한 원대복귀 통보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이를 두고 한동훈 장관 체제 전 '솎아내기'를 통해 토대 다지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서 검사는 2018년 1월 JTBC와 인터뷰를 통해 2010년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검사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는 당시 한국사회에 만연했던 '미투운동'을 더욱 촉발시켰다는 평가를 받으며 다수의 성폭력 피해자들의 용기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다만 서 검사가 폭로한 성추행 혐의는 공소시효(5년) 만료로 기소가 이뤄지지는 못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